UPDATED. 2021-09-19 22:11 (일)
[반려동물건강] 카멜레온·이구아나가 꼭 피해야 할 음식
상태바
[반려동물건강] 카멜레온·이구아나가 꼭 피해야 할 음식
  • 김민철 기자
  • 승인 2021.08.13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야말로 반려동물 전성시대지만, 늘어가는 '펫팸(Pet+Familiy)족'들 중에는 초보 보호자들도 많다. 그래서 기본적으로 알아야 할 것들 중 반려동물이 먹지 말아야 할 것들에 대해 확인하고자 한다.

[반려동물건강] 반려견이 꼭 피해야 할 음식  
[반려동물건강] 고양이가 꼭 피해야 할 음식
[반려동물건강] 거북이가 꼭 피해야 할 음식  
[반려동물건강] 햄스터가 꼭 피해야 할 음식  
[반려동물건강] 새가 꼭 피해야 할 음식
[반려동물건강] 토끼가 꼭 피해야 할 음식

이번에는 카멜레온과 이구아나가 먹지 말아야 할 음식에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자. 두 동물이 도마뱀에 속한다고는 하지만 먹이에 관해서는 꽤 다르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카멜레온(왼쪽)과 이구아나(오른쪽) /사진=픽사베이

■ 카멜레온

카멜레온은 살아있는 곤충(귀뚜라미, 밀웜, 누에, 왁스웜 등)을 주식으로 하는데, 베일드 카멜레온의 경우 과일과 채소도 약간씩 먹을 수 있다. 과일은 사과·배·포도·멜론·바나나 등이 가능하고, 채소는 케일(콜라드)·겨잣잎·로메인 상추·민들레 등이 가능하다.

카멜레온이 야채나 과일을 먹지 않는다고 해도 이상한 것도 아니고 걱정할 것도 아니다. '것 로딩(Gut loading, 먹이 곤충에게 필요한 영양분이나 야채를 먹이는 것)'을 통해서 간접 섭취와 영양 흡수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것 로딩에 적절한 식품들과 이상적인 비율 /Chameleon Forums 갈무리

토마토의 잎과 과일은 산도가 높아 카멜레온에게 급여해서는 안 되는 식품이다. 특히 과일 같은 경우는 칼슘도 없고 많은 수분으로 인해서 카멜레온이 아플 수 있다.

양배추·브로콜리·시금치와 같은 야채에는 옥살산염(oxalate)이 풍부한데 칼슘과 미네랄 흡수를 방해한다. 같은 파충류 계열인 거북이에게 금지하는 이유와 마찬가지로 카멜레온에게도 급여하지 말자.

■ 이구아나

이구아나는 카멜레온과 다르게 채식을 한다. 위장관에 서식하는 특정 미생물을 가지고 있어 고섬유질의 식품을 발효시켜 영양소를 장에서 흡수하는 방식의 소화를 한다. 극히 일부의 종이나 어린 개체가 곤충을 먹는 경우가 있긴 하지만 야생을 포함해서 대부분의 먹이활동을 식물로 하기 때문에 녹색 잎채소 위주의 식단으로 충분하다.

그래서 이구아나에게 곤충·벌레·설치류 등을 먹이로 주면 안 된다. 당연히 개나 고양이의 사료, 육류 계열과 같이 단백질 함량이 높은 식품도 급여해서는 안된다. 유제품과 계란도 마찬가지인데 이는 이구아나의 신장과 간에 장애를 일으킬 수도 있다.

과일의 경우 사과, 배, 바나나(껍질 포함), 망고, 포도, 딸기 등 다양하게 먹을 수 있지만 많이 줄 필요는 없다. 과일의 수분은 풍부하지만 이구아나에게 필요한 영양은 부족하기 때문에 보조적으로만 주며 식단의 20% 미만이 좋다.

카멜레온과 마찬가지로 옥살산염이 높은 야채는 제한하는 게 좋은데 과잉 섭취할 경우 칼슘결핍과 신장 결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고이트로겐(goitrogen)을 함유한 양배추(방울 양배추 포함)·브로콜리·청경채·케일 등은 이구아나의 갑상선 기능 장애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하며, 필요시 요오드 보충제로 관리해 줘야 한다.

고이트로겐이 들어있는 식품/CrossFit Bemidji 갈무리

◆ 기타

대부분의 반려동물에게 금지하는 초콜릿·커피·아보카도·향신채는 파충류 동물에게도 절대 주지 않아야 한다.

당연히 급여하는 야채의 신선도가 매우 중요하다. 살충제나 비료 잔류물이 없도록 깨끗하게 씻어서 급여해 주도록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