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5 12:05 (금)
롯데알미늄 ESG 녹색기술, '2022 기술사업화 대전'서 산자부 장관상 수상
상태바
롯데알미늄 ESG 녹색기술, '2022 기술사업화 대전'서 산자부 장관상 수상
  • 김민철 기자
  • 승인 2022.11.24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계열사의 녹색제품 포장재 사용 비중 0.4%→10.2%로 대폭 확대
롯데제과의 몽쉘, 아몬드 빼빼로, 월드콘, 꼬깔콘, 치토스, 빠빠코 등 포장재
연간 6만8610kg 상당의 탄소저감 등 친환경 성과
2025년까지 그룹사 녹색 제품 포장재 사용 50%까지 확대 전환 계획

롯데그룹의 종합 포장 소재기업 롯데알미늄(대표 조현철)이 '2022년 대한민국 기술사업화 대전'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24일 롯데알미늄에 따르면 롯데그룹의 ESG 경영 방침의 일환으로 자체 보유한 녹색기술을 활용해 롯데제과와 롯데푸드 등 그룹 계열사의 녹색제품 포장재 사용 비중을 0.4%에서 10.2%로 대폭 확대하는 데 기여했다는 것.

지난 23일 서울 잠실 롯데타워에서 열린 ‘2022년 대한민국 기술사업화 시상식’에서 조현철 롯데알미늄 대표이사(왼쪽에서 네번째)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알미늄 제공

이 녹색기술은 유해 용제 대신 친환경 에탄올 용제를 사용하는 포장재 제조 기술로 이를 적용한 제품으로는 롯데제과의 몽쉘, 아몬드 빼빼로, 월드콘, 꼬깔콘, 치토스, 빠빠코 등의 포장재가 있다. 이러한 녹색 기술 활용을 통해 연간 570톤의 용제를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는게 롯데알미늄의 설명이다.

합지 공정 단일화를 통한 전력 에너지 소비량이 30.4% 감소하고 원부자재 로스율이 30.1% 절감했으며, 연간 6만8610kg 상당의 탄소저감 등의 친환경 성과를 거뒀다는 것이다. 이는 소나무를 1만395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라고.

최근 필름류 포장재에서 껌 내포를 비롯해 빙과류, 라면 포장재 등 친환경 녹색기술을 활용한 아이템과 재질을 확대해 유해 용제 저감과 매출 확대까지 롯데알미늄은 적극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2025년까지 그룹사 녹색 제품 포장재 사용을 50%까지 확대 전환하고 신규거래선을 추가 확보해 친환경 매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조현철 롯데알미늄 대표이사는 "이번 수상으로 녹색인증을 활용한 친환경 포장재 산업의 노력이 인정받는 계기가 된 것 같아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ESG 경영의 실천과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꾸준히 기업가치를 높이겠다"라고 말했다.

롯데그룹 3사 김장 나눔 행사 /사진=뉴시스

한편, 지난 10일에는 금천구에 소재한 롯데그룹 3사인 롯데알미늄, 롯데GRS, 롯데정보통신은 김장철을 맞이해 금천구청 광장에서 지역 내 소외계층과 이웃 주민들을 위한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케미컬뉴스 김민철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