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7 18:22 (화)
환경운동연합, "창원시 주난저수지 불법행위 방치말라"...농어촌공사 개선 미흡
상태바
환경운동연합, "창원시 주난저수지 불법행위 방치말라"...농어촌공사 개선 미흡
  • 김민철 기자
  • 승인 2020.06.18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창진환경운동연합, 17일 창원시청서 불법행위 대책마련 촉구
한국농어촌공사, "창원시와 점검 후 강력 조치 하겠다"
"2018년 국정감사에서 유수지 관리실태 지적받고도 개선 노력 미흡해 사태 증폭"
창원 주남저수지/사진=경남도

창원시 동읍에 소재한 주남저수지 유수지의 각종 불법 사실이 장기간 해결되지 않은체 방치되고 있다고 환경단체가 지적하자 저수지 관리 기관인 한국농어촌공사가 해명에 나섰다. 

한국농어촌공사 경남지역본부는 주남저수지 불법행위 43건에 대해 25건을 처리 완료했고, 미처리 18건 중 형사고발 3건, 원상복구 통보(3차) 15건을 진행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앞서 경남지역 환경단체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7일 창원시청 앞에서 주남저수지 유수지의 각종 불법 사실이 해결되지 않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주남저수지는 대표적인 국내 철새도래지로 철새 보호를 위해 인근에서 농사는 농약이나 비료, 퇴비를 사용하지 않는 창원형 자연농법으로 농사를 짓고 있다고 알려졌다. 

유수지는 평지나 넓은 강물에서 일시적으로 홍수량의 일부를 저수하는 곳을 말한다. 농어촌공사는 유수지를 민간에 임대해주고 있고 민간은 이 유수지에 각종 건축물을 짓기도 한다. 

그래서 유수지 각종 시설물에서 나오는 오물 등으로 인해 주남저수지 수질이 오염되기도 한다는 것이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주남저수지 불법행위 근절을 위해 전담부서를 설치하고 창원시와 합동으로 점검 후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행정대집행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2011년 주남저수지 환경운동 철야단식농성을 하고 있는 마창진환경연합 관계자/사진=환경운동연합

마창진환경운동연합은 주남저수지 유수지 불법 문제에 대해서 1990년대 말부터 꾸준히 대책을 요구해온 바 있다. 특히 농어촌공사는 2018년 국정감사에서 유수지 관리실태에 대한 지적을 받고도 이를 개선하는 노력이 미흡해 사태를 증폭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환경연합은 주남저수지 유수지 관리가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유수지 관리 책임자인 농어촌공사 사장이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