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23:37 (금)
질병관리본부, 국내 연구진들에 32000명 인체자원 공개 분양
상태바
질병관리본부, 국내 연구진들에 32000명 인체자원 공개 분양
  • 김민철 기자
  • 승인 2020.04.28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인체 자원 연구
국가보건의료 개발 경쟁력 제고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에 기탁, 자체 수집한 인체자원 공개
국립인체자원은행 누리집

국내 연구진들이 연구에 이용할 수 있도록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이 인체자원을 공개한다고 28일 밝혔다. 

그동안 수집한 인체유래물의 품질관리 및 정보자원의 정제과정을 완료한 약 32000명의 인체자원을 공개했다. 

7개 국가연구개발과제에서 생산된 인체자원 약 25000명과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이 자체적으로 수행한 6개 사업을 통해 수집한 약 7천명의 인체자원이다.

이 중에는  전신성홍반성루푸스, 아밀로이드증 등 희귀질환과 심뇌혈관 및 대사질환, 치매 등의 만성질환 및 메르스 같은 감염질환과 국민건강 영양조사 참여자들로부터 수집된 일반인 인체자원까지 포함되었다. 

분양 대상 지원은 인체유래물 약 25만 바이알 분량이며 진단정보, 생활습관, 약물투여 등 과제에 따라 최대 1600여 변수의 정제된 임상 역학 자료를 포함하고 있어 보건의료 연구개발 분야에서 다양한 분석과 활용이 가능하다. 

분양대상 인체유래물 현황/질병관리본부

공개된 인체자원은 질병관리본부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온라인 분양데스크를 통해 분양받을 수 있으며, 살세설명은 국립인체자원은행 누리집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접수된 신청과제는 구비서류 요건 검토를 거쳐 분양위원회에 상정되고 인체자원 이용의 필요성, 신청한 인체자원의 종류 및 수량의 적절성, 개인정보 보호조치 등을 심의하여 승인된 인체자원이 연구자에게 제공된다. 

국립보건연구원 유전체센터장은 "대규모 인체자원이나 희귀질환 등 민간영역에서 수행하기 힘든 인체자원의 수집과 분양을 지속해서 확대함으로써 국내 보건의료 연구개발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