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0 00:27 (일)
카이스트와 충북대 공동연구팀, 살인 진드기병 예방 백신 개발
상태바
카이스트와 충북대 공동연구팀, 살인 진드기병 예방 백신 개발
  • 심성필 기자
  • 승인 2019.08.28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이스트 박수형 교수와 충북대 최영기 교수 외 공동 연구팀(21)이 살인 진드기병이라 불리는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을 일으키는 SFTS  바이러스의 예방 백신을 개발했다.

진드기 [=구글]
진드기 [=구글]

진드기는 동물의 피를 빨면서 피가 굳지 않도록 항응고액을 계속 넣는데 이런 과정을 통해 사람에게도 SFTS 바이러스가 감염된다. 국내 진드기의 0.5%정도가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혈소판 감소증 증후군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중증 열병의 발병률은 10-20%의 사망률로 발견되지만 현재 유효한 백신은 없다.

연구팀은 감염 동물모델 실험을 통해 생체 내 전기 천공법으로 면역을 시켰고, 백신 접종 2주 뒤, SFTS 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할 수 있음을 증명했다. 이에 추후 효과적인 백신의 개발을 위한 중요한 통찰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연구성과는 823일자로 국제 과학 학술지인 '네이처의 커뮤니케이션즈' 온라인판에서 찾아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