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9 18:35 (목)
프로바이오틱스, 위산 중화된 식후에 섭취...과량·항생제 병용 피해야
상태바
프로바이오틱스, 위산 중화된 식후에 섭취...과량·항생제 병용 피해야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1.06.07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산에 잘 견딜 수 있는 장용성 제품은 식전·식후 모두 섭취 가능
일일섭취량은 1억~100억 CFU...과량 섭취하지 않기
항생제와 병용 섭취는 피해야...유익균 사멸
설사, 불편감, 발진 등 이상증상 시 섭취 중단 및 빈도 줄이기

우리나라 대표 음식 김치를 비롯해 된장, 요구르트, 자연산 치즈 등 발효 식품에는 장에 좋은 유익균(유산균), 프로바이오틱스가 풍부하다.

음식으로 섭취하는 것 외에도 장내 유익균을 만들어내고 유해균을 억제해 장 건강에 도움을 주는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의 건강기능식품 시장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유산균 시장 규모는 8856억 원으로, 2019년보다 19% 성장했다. 코로나19로 호흡기, 구강 건강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코, 입속 건강을 위한 유산균 제품이나 여성 갱년기 증상 개선을 위한 유산균 제품도 판매되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의 올바른 섭취법을 알아본다.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의 올바른 섭취법 / 사진=픽사베이 ⓒ케미컬뉴스CG

일일 섭취량, 섭취 대상, 기간, 주의 사항

프로바이오틱스와 같은 장 건강에 대한 기능성 원료로 고시된 균주는 총 19종이며, 종류별로 섭취 방법에 차이는 두지 않는다. 다만 장 건강 이외에 피부나 코 상태 개선, 갱년기, 체지방 감소에 도움 등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정한 기능성에 따라 일일 섭취량이 다를 수 있어 제품에 표시된 방법에 따라 섭취한다. 

식약처가 인정한 프로바이오틱스 원료별 기능성에 따르면 '과체유래유산균(L. plantarum CJLP133)'은 면역 과민반응에 의한 피부상태 개선, 'UREX 프로바이오틱스'는 여성 질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 'Lactobacillus acidophilus YT1'은 갱년기 여성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한다.

식약처가 인정한 프로바이오틱스 원료 현황 /식품의약품안전처

전 연령층이 모두 섭취할 수 있지만 어린이나 임산부, 노약자 등 취약집단이나 특이체질, 장 질환이 있는 경우 항생제와 같은 약물 복용 시에는 의사나 약사와 상의한 후 섭취하는 것이 좋다. 

프로바이오틱스가 장까지 생존해 도달하기 위해서는 위산이 중화된 식사 후에 섭취하는 것이 권장되지만, 위산에 잘 견딜 수 있도록 제조된 장용성 제품은 식사 전과 후 모두 섭취해도 된다.

프로바이오틱스는 꾸준히 섭취해야만 그 기능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장기간 섭취에도 개선이 없거나 불편감을 느낀다면 섭취를 중단하거나 다른 제품으로 변경 섭취하는 게 좋다. 

대부분의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은 일일섭취량이 1억~100억 CFU(미생물 집락수)로 정해져 있기 때문에 과량 섭취하지 않아야 한다. 항생제와 함께 섭취 시 유익균이 사멸될 수 있어 병용 섭취는 피하고, 항생제 복용 이후 섭취해 장내 유익균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게 한다.

식중독과 같은 장 건강 이상 시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하면 위험을 초래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하며, 설사나 복통 등 이상 사례가 발생하면 반드시 섭취를 중단하거나 빈도를 줄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