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4 21:25 (목)
[향신료] 기후가 만든 이유 있는 매운맛
상태바
[향신료] 기후가 만든 이유 있는 매운맛
  • 김민철 기자
  • 승인 2021.03.23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균 가설',서양인들이 매운맛을 힘들어하는 현상
음식이 상하기 쉬운 기온 높고 습한 지역...세균 억제 위해 향신료 발달
평균 기온 높은 나라, 고추·마늘·양파·생강·강황 등 향신료 사용 많아
기후가 만든 이유 있는 매운맛 /사진=픽사베이 ⓒ케미컬뉴스CG

최근 몇 년간 유튜브를 중심으로 유행하는 콘텐츠 중에 '매운맛 챌린지'가 있다.

매운 과자를 먹고 5분을 버틴 다든지, 매운 음식을 끝까지 다 먹는 모습 등을 보여주는 것이다. 특히 우리나라의 불닭볶음면을 도전(?)하는 외국인들의 영상이 큰 인기를 얻기도 했는데, 한국 음식 특유의 매운맛과 약한 모습을 보이는 서양인들의 반응이 화제가 됐다.

이와 관련하여 미국 애리조나 대학교의 진화생물학자 폴 셔먼(Paul Sherman) 교수는 '항균 가설(Antimicrobial hypothesis)'을 통해 서양인들이 매운맛을 힘들어하는 현상을 설명한 바 있다.

세계 36개국의 육류 요리에 43가지 향신료 사용빈도와 총 4578 가지의 요리법을 분석하고, 각 나라의 기온과 강수량 등을 고려한 연구로 각 나라의 요리법(향신료의 사용)은 그 나라의 기후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이론이다.

예를 들어 인도와 동남아 일대와 같이 연평균 기온이 높고 습한 지역은 세균이 빠르게 번식하기 때문에 음식이 상하기가 쉽다. 그래서 맵고 자극적인 향신료들을 넣는 음식문화가 발달했는데, 향신료들이 세균의 세포벽이나 단백질을 망가뜨리는 역할을 해주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향신료가 사용되는 가장 큰 이유는 음식의 입맛을 돋우기 위해서지만 궁극적인 이유는 음식물의 병원균을 없애주고, 그 맛을 즐기는 사람들의 건강과 장수, 생식 성공에 기여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

실제 평균 기온이 높은 나라일수록 향신료의 사용이 늘었는데 고추, 마늘, 양파, 생강, 강황 등과 같은 향신료가 상관관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연간 기온에 따른 요리법 당 억제된 세균의 비율 비교 / 출처='Protectinf Ourselves from Food' JSTOR ⓒ케미컬뉴스CG
평균 연간 기온에 따른 요리법 당 억제된 세균의 비율 비교 / 출처='Protecting Ourselves from Food(음식으로부터 우리 자신을 보호하는 것)' JSTOR ⓒ케미컬뉴스CG

이와 반대로 상대적으로 평균 기온이 낮고 건조한 유럽 지역은 음식이 상할 염려가 적다 보니 향신료의 사용빈도가 적었다. 특히 스웨덴, 핀란드, 노르웨이 등과 같은 북유럽 지역에서 이런 현상이 더욱 도드라졌는데 이 지역 사람들이 특히 맵고 자극적인 향신료 음식에 익숙하지 않을 것이란 추측을 가능케 한다.

우리나라 역시 연평균 기온 변화와 강수량 등을 보면 향신료의 발달이 필연적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고추와 마늘을 기반으로 하는 한국 음식과 더불어 문득 '한국인의 마늘 조금'이라는 넷상의 흔한 밈(meme)이 왠지 수긍이 간다.

커뮤니티에 올라온 '한국인에게 마늘조금이란.jpg' /아웃도어·여행채널 ONT의 '감탄식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법인명 : (주)액트원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