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2 09:45 (금)
[코로나19]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시작...2단계로 진행
상태바
[코로나19]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시작...2단계로 진행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0.06.04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노비오사가 개발한 백신 후보물질(INO-4800)
국제백신연구소(IVI)와 서울대병원 4일 계약 체결
4일 서울대병원에서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오명돈 교수와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왼쪽부터)/사진=뉴시스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이 서울대병원에서 시작된다. 

미국의 제약사 이노비오사가 개발한 백신 후보물질(INO-4800)을 식약처에서 임상 1상과 2상 시험을 승인했고, 국제백신연구소(IVI)와 서울대병원은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을 위한 계약을 4일 체결했다. 

이노비오사에 따르면 INO-4800은 COVID-19를 일으키는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SARS-CoV-2)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개발된 INOVIO의 DNA 백신 후보이다. INO-4800은 코로나19를 유발하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유전자 서열이 발표된 후 이노비오사의  DNA 의약품 플랫폼을 사용하여 신속하게 설계되었다고 한다. 

이노비오사 홈페이지 갈무리

이달 안에 임상시험을 착수할 전망이며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의 지원을 받고 질병관리본부와 국립보건연구원이 실험실 검사를 지원한다. 

우선 이번 임상시험에서 19~50세 건강한 성인 40명에게 안전성을 검증하고 이후 120명에게 내약성과 면역원성을 평가하는 두단계로 나눠 진행된다. 

이것은 식약처가 코로나19와 관련해 안전성이 검증된 백신과 치료제에 대한 신속승인 제도를 도입함에 따라 비임상 및 임상 데이터로 임상 시험 허가 절차가 신속 승인된 결과이다. 

미국에서는 2개월여 전부터 같은 시험을 시작했으며 이노비오사의 DNA 백신 플랫폼은 코로나19 백신의 신속 개발을 위해 CEPI의 지원을 받은 최초 기술등 중 하나이다. 

오명돈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사회적 거리 두기로는 감염병 확산을 저지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백신 개발이 꼭 필요하다. 이번 임상시험이 많은 사람들의 희망과 힘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롬 김 IVI 사무총장은 "임상시험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필수적인 절차로 미국, 중국, 영국, 독일과 함께 조기에 임상시험에 착수하는 선도국 중 하나로 한국이 선정됐다"며 "IVI-CEPI 간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관련기관과 공조하게 된 것은 대단한 의미"라고 말했다.
 

케미컬뉴스 김지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