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14:09 (월)
[사카린] 굴곡진 역사와 시중 제품
상태바
[사카린] 굴곡진 역사와 시중 제품
  • 박주현 기자
  • 승인 2019.09.25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스탄틴 팰버그,석탄 타르의 파생 물질 벤조이황화물을 가지고 우연히 단맛 발견
1977, 감미료 포장에 암 경고 라벨 부착 결정
2000년, 인간이 쥐와 다르게 사카린 대사 발견 후 경고 라벨 철회
2015년, 사카린에 여러 암의 항암제의 개발의 여지 밝힘
[사카린] 굴곡진 역사와 시중 제품 ⓒ케미컬뉴스

최초로 널리 상용화된 비영양 감미료 사카린은 아주 굴곡진 역사를 갖고 있는데 그 옛날 이야기와 요즘 모습를 들여다 본다. 

[출처=미국화학학회]
사카린  분자식 [이미지 출처=미국화학학회]

사카린/새커린(영어: saccharin)은 대표적인 단맛을 내는 인공 첨가물(감미료)의 일종으로, 대한민국에서는 나트륨염으로 식품공전에 올라와 있다. 식품공전에 의하면 사카린나트륨염(식품공전 표기 : 삭카린나트륨)은 용성 사카린으로 불리며, 분자식 C7H5NO3S, 분자량 183.18이며 무색에서 백색의 결정 또는 백색의 결정성분말로서 맛은 매우 달아 10,000배의 수용액에서도 단맛이 있다고 한다.

미국화학학회(ACS)에 따르면 사카린은 1879년 존스홉킨스 대학 실험실에서 콘스탄틴 팰버그에 의해 발견되었다고 한다.  팰버그는 석탄 타르의 파생 물질 벤조이황화물을 가지고 일하고 있을 때 그의 손에 달콤한 맛이 있는 것을 알아차렸다고 한다.

그는 그 맛과 화합물을 연결시켜 사카린이라고 이름 지었다. 그와 이라 렘센은 곧 오설파모일벤조산으로부터 사카린의 합성을 개발했다. 1880년대 중반 독일에서 사카린을 제조하기 시작했다.

《밀림》(密林)은 미국의 소설가인 업턴 싱클레어가 1906년에 발표한 장편 소설이다. 리투아니아인 유르기스 루독스가 미국으로 이주, 시카고 도살장에서 일하는데, 손씻을 물조차 없는 비위생적인 노동환경에서 병에 걸려 실직하게 되는 이야기이다. 사회주의를 계몽하고, 미국 자본주의 사회의 모순을 고발하여 시어도어 루스벨트 대통령으로 하여금 정치적 해결을 촉진시켰다.
'The Jungle'은 미국의 소설가인 업턴 싱클레어가 1906년에 발표한 장편 소설이다. 리투아니아인 유르기스 루독스가 미국으로 이주, 시카고 도살장에서 일하는데, 손씻을 물조차 없는 비위생적인 노동환경에서 병에 걸려 실직하게 되는 이야기이다. [이미지 출처=업튼 싱클레어]

CNN 건강채널에 따르면 1906년 초에 사카린은 업턴싱클레어의 장편소설 'The Jungle'에 의해 야기된 음식의 공포이야기 때문에 미국 대중들을 놀라게 했고 식품 첨가물 걱정과 논란이 커졌다. 미국 농무부의 화학 책임자인 하비 와일리는 사카린 금지를 제안했지만, 살을 빼야 했던 시어도어 루즈벨트 대통령은 사카린이 건강에 해롭다고 말하는 사람은 모두 바보라고 말했다고 한다.

와일리는 포기하지 않았고, 가공 식품에서의 사카린 사용을 금지할 수 있었지만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하는 것은 허용되었다. 몇 년이 지나면서, 과학은 사카린이 해롭다는 사실에 대한 확실한 증거를 찾지 못했고, 제 1차 세계 대전과 제 2차 세계 대전 동안 설탕이 많이 부족하여 소비자의 욕구를 부채질했다.

1950년 사카린의 쓴 금속맛을 없애주는 시클라메이트를 (시클라메이트:사카린)10:1 비율로 첨가된 인기있는 브랜드  '스위튼 로우'의 기초가 되면서 곧 수백만 개의 스낵제품 및 다이어트 소다로 판매되었다. 1958년에 FDA는 시클라메이트를 일반적으로 안전하다고 인정했다. 

사카린 제품 '스위튼 로우'[사진 출처=CNN]

그 후 1970년에 식품 과학자들은 쥐에게 사카린이 쥐에서 방광암을 유발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FDA는 시클라메이트의 사용을 완전히 금지하면서 신속한 대응을 했고, '스위튼로우'제품은  All 사카린 버전으로 신속하게 전환했다.  

1977년, 의회는 감미료 포장에 암 경고 라벨을 부착해야한다고 결정했다.

사카린의 대한 연구는 계속되었고, 2000년에 과학자들은 인간이 쥐와 다르게 사카린을 대사한다는 것을 발견했고 경고 라벨 요건은 철회되었다.

Doctor Pepper 음료수에 표기된 사카린 경고
Doctor Pepper 음료수에 표기된 사카린 경고 "이 제품의 사용은 건강에 해로울 수 있습니다.이 제품에는 실험실 동물에서 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밝혀진 사카린이 포함되어 있습니다."[사진 출처=2005 Geoff Martin]

2010년 미 환경보호청(EPA)은 미국의 저열량식품 업체 모임인 열량통제협회(CCC, Calorie Control Council)의 청원에 따라, 합성감미료 사카린을 '인간 유해 우려 물질' 리스트에서 삭제한다고 밝혔다.

2015년 3월에는 플로리다 의대의 로버트 메켄너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사카린에 항암 효과가 있어 여러 암의 항암제의 개발의 여지가 있다고 밝혀지기도 했다. 

굴곡진 역사를 거쳐오면서 오늘날, 다른 감미료 및 금속 뒷맛과의 모든 경쟁에도 불구하고, 사카린은 여전히 ​​인기있는 선택이다. 

과거 잘못된 발암성 문제로 여러 국가에서 사용이 금지되다가 오해가 풀리고 현재는 다시 허용되어 점차 합법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대한민국 식품공전에 의해 정해진 사카린의 허용기준>

  1. 젓갈류, 절임식품, 조림식품 : 1.0g/kg 이하(단, 팥 등 앙금류의 경우에는 0.2g/kg 이하)
  2. 김치류 : 0.2g/kg 이하
  3. 음료류(발효음료류, 인삼․홍삼음료 제외) : 0.2g/kg 이하(다만, 5배이상 희석하여 사용하는 것은 1.0g/kg 이하)
  4. 어육가공품 : 0.1g/kg 이하
  5. 시리얼류 : 0.1g/kg 이하
  6. 뻥튀기 : 0.5g/kg 이하
  7. 특수의료용도등식품 : 0.2g/kg 이하
  8. 체중조절용조제식품 : 0.3g/kg 이하
  9. 건강기능식품 영양소제품(단, 두 가지 이상의 건강기능식품원료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사용된 영양소 성분의 배합비율을 적용) : 1.2g/kg 이하
  10. 추잉껌 : 1.2g/kg 이하
  11. 잼류 : 0.2g/kg 이하
  12. 양조간장 : 0.16g/kg 이하
  13. 소스류 : 0.16g/kg 이하
  14. 토마토케첩 : 0.16g/kg 이하
  15. 조제커피 : 0.2g/kg 이하
  16. 탁주 : 0.08g/kg 이하
  17. 소주 : 0.08g/kg 이하
  18. 기타 코코아가공품, 초콜릿류 : 0.5g/kg 이하
  19. 빵류 : 0.17g/kg 이하
  20. 과자 : 0.1g/kg 이하
  21. 캔디류 : 0.5g/kg 이하
  22. 빙과류 : 0.1g/kg 이하
  23. 아이스크림류 : 0.1g/kg 이하

설탕보다 훨씬 강력한 단맛을 자랑하다보니 음식할 때 넣는 양 자체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고, 몸에 거의 흡수되지 않아(열량이 거의 제로) 당뇨병 환자들에겐 병원에서 사카린 탄 물 마시라고 하기도 할 정도로 설탕의 대체가 될 수 있다. 

국내 사카린 제품은 뉴슈가, 특당, 당정, 삼성당 등의 상표명으로 잘 알려져 있다. 

뉴슈가 제품 표시[출처=
뉴슈가 제품 상세표시[이미지 출처=쿠팡]

뉴슈가는 원재료함량을 보면 사카린은 5% 나머지는 포도당이 95%이다. 삼성당의 경우는 삭카린이 20%, 포도당이 78%, 염화나트륨이 2%라고 표시되어있다. 시중에서 파는 사카린 관련 제품들은 양 조절을 위해 보통 혼합된 게 많은데. 워낙 소량만으로도 강한 단맛을 내기 때문이다. 

삼성당 성분 표시 [사진 출처=쿠팡]

요즘 판매되는 사카린 제품들을 확인해보았다. 사카린, 신화당, 스윗튼로우, 뉴슈가, 사카린나트륨100%, Hwami뉴슈가, 삼성당, NectaSweet등 다양했다. 

다양한 사카린 제품들 [사진 출처=구글 검색 쇼핑]
다양한 사카린 제품들 [사진 출처=구글 검색 쇼핑]

현재 설탕의 훌륭한 대체가 되고 있는 사카린, 그 굴곡진 히스토리는 또 변화할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