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00:55 (일)
세상 끝에서 만난 따듯한 경찰관과 20대 청년의 인연
상태바
세상 끝에서 만난 따듯한 경찰관과 20대 청년의 인연
  • 박주현 기자
  • 승인 2019.09.12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고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려던 손모(24)씨
통닭 3마리를 들고 부산진경찰서 개금파출소 서병수 경위에게 감사인사
국밥집에서 밥을 사주고, 5만원을 쥐어준 서 경위
인테리어 회사에 취직한 손씨는 일은 고되도 행복하다고.
지난 10일 부산진경찰서 개금파출소에서 손모(24)씨가 자신을 도와준 경찰관을 만나 포옹하고 있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지난 10일 부산진경찰서 개금파출소에서 손모(24)씨가 자신을 도와준 경찰관을 만나 포옹하고 있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삶을 놓고자 한 세상의 끝에서 한 20대 청년이 따듯한 경찰관의 도움으로 새삶을 얻고, 이후 감사인사를 하기위해 부산의 한 파출소를 찾아 훈훈함을 주고 있다. 

11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0시 7분께 손모(24)는 통닭 3마리를 들고 부산진경찰서 개금파출소를 방문하여 서병수 경위를 애타게 찾았다.

손씨와 서 경위의 인연은 지난 8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 8월 8일 오후 7시 35분께 손씨는 생활고에 시달리다 친구에게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손씨의 친구가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서 경위 등 경찰관들과 119구조대 등이 현장으로 출동했고, 경찰과 대치하던 손씨는 출동한 경찰관들을 철수시키지 않으면 극단적인 선택을 하겠다고 했다. 강력계 형사 출신인 서 경위는 한 눈에 상황을 파악한 이후 현장에 출동한 119구조대와 경찰관 등을 전부 현장에서 물러나게 하고, 다른 동료 1명과 함께 손씨의 집 안으로 들어갔다.

서 경위는 집 안에서 1시간 30분 동안 손씨와 대화를 나눴다. 부모에게 버림을 받아 보육원에서 자란 뒤 어려운 생활로 인해 나쁜길로 들어선 손씨는 몇개월 동안 취직도 하지 못해 며칠째 굶은 상태였다.

서 경위는 "나를 마지막으로 믿어봐라. 직장도 알아봐주고 끝까지 도와주겠다"며 손씨와 손가락까지 걸면서 약속했다. 서 경위의 설득에 손씨는 마음을 열었고, 며칠 동안 제대로 식사를 못했다는 이야기에 서 경위는 손씨의 손을 붙잡고 인근 국밥집으로 데려가 밥을 사줬다.

이어 "밥을 굶지 말아야지"하면서 손씨의 주머니에 5만원을 넣어줬고, 서 경위가 쥐어준 5만원을 들고 귀가한 손씨는 하염없이 눈물만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소동 이후 서 경위는 약속한대로 손씨의 취직 자리를 알아봐주면서 밥도 사줬고, 매일 전화를 걸어 손씨를 다독였다.

이후 손씨는 서 경위 지인의 도움으로 서울에 있는 인테리어 회사에서 면접을 봤다. 서 경위는 열차표까지 직접 끊어주면서 손씨를 응원했고, 무사히 면접을 마친 손씨는 결국 인테리어 회사에 취직했다.

그리고 부산 현장으로 출장 온 손씨는 통닭과 양말을 사들고 개금파출소로 달려와 서 경위와 뜨거운 포옹을 나누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손씨는 "일은 고되지만 기술을 배우며 너무 행복하게 살고 있다"며 서 경위에게 안부를 전하기도 했다.

앞서 손씨는 최근 부산경찰청 홈페이지에 서 경위에 대한 감사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손씨는 이 글을 통해 "하루는 제 친구가 돼 주고 하루는 제 부모님이 되어 주셨던 서 경위에게 깊은 존경과 감사를 표합니다"라고 밝혔다.

[케미컬뉴스=박주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