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8 23:25 (수)
화장품, 불매운동...극우혐한기업 '#잘가요DHC'
상태바
화장품, 불매운동...극우혐한기업 '#잘가요DHC'
  • 김민철 기자
  • 승인 2019.08.12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마 이어 불매운동 타깃
DHC테리비서 "한국 원래 금방 식는 나라", "일본이 한글 통일" 등 언급
서경덕 교수 "자국으로 돌려보내자" 제안
[출처=나무위키]

화장품 기업들이 한일 관계와 관련해 극단적인 언행으로 잇달아 구설에 오르고 있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의 유튜브 영상 논란에 이어, 일본 화장품 기업 DHC가 혐한 파문을 일으키며 불매운동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DHC는 자회사의 유튜브 콘텐츠 ‘DHC테레비’에서 막말·혐한 발언들이 쏟아져 나오며 국내 불매운동의 집중 타깃이 됐다. 

지난 10일 DHC테레비 프로그램에서 한 출연자는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고 발언했고, 또 다른 출연자는 “일본이 한글을 통일해 지금의 한글이 탄생했다”는 막말을 쏟아냈다. 

“한국인들이 촛불집회에서 촛불을 들고 ‘NO 아베’라고 하던데 그 양초도 일본 제품이니 불매 리스트에 양초도 넣어야 한다”는 발언도 나왔다. 

혐한·막말 발언에 SNS와 온라인을 타고 DHC 제품을 구매하지 말자는 불매운동 분위기가 과열되고 있다. 

소비자들은 “한국에서 사업하면서 뒤에선 혐오하는 이중성”, “올리브영도 DHC 물건을 빼라”, “DHC 화장품 무조건 거르자”, “뒤통수 맞았다”, “콜마에 집중하던 불매 의지, DHC에 쏟아야 한다”고 열을 올리고 있다. 

서경덕 교수의 인스타그램
서경덕 교수의 인스타그램 ⓒ케미컬뉴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잘가요DHC’ 해시태그 캠페인을 SNS에 펼치자. 불매운동으로 DHC를 자국으로 돌려보내자”고 제안했다. 

서 교수는 “DHC의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은 극우 혐한 기업인으로 악명이 높다”며 “특히 몇 년전에는 재일교포에 대해 ‘일본에 나쁜 영향을 끼치니 모국으로 돌아가라’는 차별 발언을 해 큰 논란을 일으켰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젠 새롭지도 않다”며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하겠습니까? 우리의 불매 운동으로 DHC를 자국으로 돌려보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불매 넘어 퇴출 운동 '#잘가요 dhc' [출처=JTBC]

한편, DHC는 일본에서 화장품과 건강식품을 판매하는 회사로 지난 2002년 4월 한국법인을 세워 국내에 진출했다. 

지난 2017년 DHC는 국내 최대 헬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 어워즈에서 3년 연속 1위를 기록하며 연매출 99억원을 달성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