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5:39 (목)
대한변리사회, "반도체 기반기술 국산화 지원해 日 잡겠다"
상태바
대한변리사회, "반도체 기반기술 국산화 지원해 日 잡겠다"
  • 김민철 기자
  • 승인 2019.08.09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리사 30~50명으로 '원천특허 대책 특별위원회' 구성
[출처=대한변리사협회]
[출처=대한변리사회]

대한변리사회가 일본의 경제전쟁 도발에 맞서 반도체 기반기술의 국산화 지원에 나선다. 

8일 대한변리사회는 반도체 기반기술의 국산화 전략과 관련, 원천특허 사전 분석 작업을 지원키 위해 '소재부품 기반 기술 국산화를 위한 원천특허 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대한변리사회 관계자는 "원천특허대책위 구성은 원천특허 분석이 선결되지 않으면 국산화 과정에서 특허분쟁이 불가피하고 특허 확보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따라 국내 유일의 특허전문가 단체인 변리사회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대책위 구성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원천특허대책위는 우선 일본이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을 겨냥해 수출 규제를 강화한 3대 품목(플루오린 폴리아미드·레지스트·에칭가스)에 대한 일 기업의 원천특허를 분석해 우리 기업과 정부에 기술별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반도체 2차전지 분리막, 수소차 연료탱크 등에 쓰이는 탄소섬유 등 백색국가 제외에 따른 수출 규제 영향권 내 주요 기술에 대해서도 원천특허를 분석해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원천특허대책위는 각 분야별 전문 변리사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30~50명 규모로 구성되며 활동 결과는 9월께 세미나를 통해 정부 관계 부처 및 산업계에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대한변리사회 회장은 "기술의 국산화과정에서 원천특허는 산업계의 지뢰와도 같은 것이어서 철저한 대비 없이 서두르기만 해서는 안 된다”며 “이에 대한 국내 유일의 전문가로 막중한 책임을 느끼고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법인명 : (주)액트원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