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9 00:15 (일)
LG화학-재영텍, 북미 배터리 재활용 시장 진출 가속화
상태바
LG화학-재영텍, 북미 배터리 재활용 시장 진출 가속화
  • 심성필 기자
  • 승인 2022.12.21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재영텍과 240억 원 규모의 지분투자 계약
'국내 유일의 탄산리튬 및 금속황산염제조·생산 기업', (주)재영텍
2023년 말 북미 지역에서 배터리 리사이클링 합작법인 설립 계획
지난해 북미 최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업체인 ‘Li-Cycle’에 600억원 투자

LG화학이 배터리 리사이클링 기업 재영텍에 지분을 투자하고, 함께 북미 배터리 재활용 시장 진출을 가속화한다.

(왼쪽부터) LG화학 이지웅 M&A담당 상무, LG화학 이상협 경영전략담당 상무, 재영텍 박재호 대표이사, 재영텍 여영현 부사장 /사진=LG화학 제공

21일 LG화학은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재영텍과 240억 원 규모의 지분투자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지분투자를 기반으로 오는 2023년 말 북미 지역에서 배터리 리사이클링 합작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LG화학은 비즈니스 모델 구축 등 사업 전반을 이끌고, 재영텍은 공장 설계 등 기술 관련 사항을 담당한다. 양사는 북미에 공급망을 확보한 현지 업체들과도 협력해 사업을 고도화해 나간다.

'국내 유일의 탄산리튬 및 금속황산염제조·생산 기업', (주)재영텍

재영텍은 2016년 설립된 경상북도 구미 소재 배터리 리사이클링 전문 기업으로 모바일, 전기자동차, 전력저장시스템(ESS) 등에 사용된 폐 리튬이온전지와 원소재인 폐 양극활물질에서, 유가금속인 니켈, 코발트, 망간, 리튬을 회수하여 다시 양극활물질의 원료인 탄산리튬과 니켈,코발트,망간 황산염 용액을 제조하여 공급하고 있다.

재영텍 갈무리

2차 전지 업체가 쓰고 남은 리튬 폐기물(스크랩)이나 다 쓴 전지에서 고순도의 리튬을 뽑아내는 기술력을 갖췄다. 구미와 상주에 공장이 있다. 기존 업계에서는 배터리를 액체에 담가 녹이며 망간·코발트·니켈 등을 순차적으로 뽑아내고, 마지막에 리튬을 추출하는 방식을 사용했다. 여러 물질을 녹이고 나면 액체에 불순물이 생겨 리튬의 순도가 낮아지는 점이 고질적인 문제로 꼽혔다.

재영텍은 기존 공법과 달리 전지 소재에 열을 가해 리튬을 먼저 추출하고, 망간·코발트·니켈은 후공정에서 처리하는 방식을 사용한다. 공정이 단순하고, 망간·코발트·니켈의 순도는 기존 공법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하면서도 고순도의 리튬을 뽑아낼 수 있다. 리튬의 회수율도 85% 이상으로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된다. 

앞서 LG화학은 지난해 LG에너지솔루션과 함께 북미 최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업체인 ‘라이-사이클(Li-Cycle)’에 600억원을 투자하는 등 배터리 재활용 분야에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이번 지분투자를 통해 글로벌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진출의 초석을 마련할 것”이라며, “차별적인 기술로 경쟁력을 확보하고 향후 순환경제 구축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일 LG화학은 친환경 에너지 기업인 GS EPS와 손잡고 공장 가동에 필요한 에너지 열원을 지속가능한 바이오매스 연료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폐목재로 산업용 증기·전기를 생산하는 바이오매스 발전소 설립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LG화학과 GS EPS는 2026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여수 LG화학 화치공장에 총 3,200억원을 투자해 바이오매스 발전소 “여수그린파워”를 설립한다.

케미컬뉴스 심성필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