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9 09:06 (수)
하나은행, 내 펀드 현황·전망 확인하는 '펀드나침반' 서비스 출시
상태바
하나은행, 내 펀드 현황·전망 확인하는 '펀드나침반' 서비스 출시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2.06.07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간 기준으로 보유 펀드 현황, 수익률, 보유 펀드별 시장 전망
전문가의 시황 정보 제공...펀드 관리 의견 까지

펀드는 투자전문기관이 일반투자자, 또는 기관들로부터 자금을 모아 투자를 하고 여기서 발생하는 수익을 다시 투자자에게 돌려주는 형태로 운용되는 금융상품이다. 펀드는 증권회사뿐 아니라 은행 및 보험회사 등에서 가입할 수 있다.

하나은행, 모바일 앱 하나원큐에서 월간 펀드 리포트 '펀드나침반' 서비스를 출시 /이미지=하나은행 제공

7일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이 자사의 모바일 앱 하나원큐에서 월간 펀드 리포트 '펀드나침반'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펀드 투자 자산을 진단해주고 보유 펀드에 대해 전문가의 미래 전망 의견을 확인할 수 있다.

월간 기준으로 보유 펀드 현황, 수익률, 보유 펀드별 시장 전망과 보유한 펀드에 대한 리포트를 제공한다.[‘Buy(좀 더 담아보세요)’, Hold(꾸준히 보유하세요)“, Sell(바꾸는 것이 좋겠어요)” 로 분류]

하나은행은 디지털 자산관리 강화를 위해 손쉽게 보유 펀드를 교체할 수 있는 ‘내 펀드 갈아타기‘, 최대 5개의 펀드를 비교할 수 있는 ’펀드 비교함‘ 신설 등 손님이 더욱 편하고 쉽게 펀드를 관리할 수 있는 총 14개 서비스를 신설 및 개선하여 손님 만족도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하나은행 대방동 지점 ⓒ케미컬뉴스

하나은행 관계자는 "최근 디지털을 통한 펀드 가입이 증가하고 있어, 디지털을 통해 손님의 펀드 투자 전반을 관리해 드리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이번 '펀드나침반' 서비스 시행을 통해 디지털 펀드 투자 여정을  체계적으로 케어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구축하게 되었고, 향후 서비스 확대를 통한 최고의 만족을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작년 6월 손님이 보유한 펀드의 성과 및 전망을 ‘좋아요’, ‘지켜봐요’, ’관리해요’로 알려주는 ‘펀드신호등’ 서비스를 출시에 이어 지난 2월 펀드 보유 손님에게 매월 2회 시황을 제공하는 ‘시황 한 스푼’ 서비스로 호응을 얻기도 했다고.

내집마련더블업적금 이벤트 /하나은행 갈무리

또한 하나은행은 이달 말까지 '내집마련더블업적금(주택청약종합저축을 신규 가입한 날에 적금을 가입하고, 적금 만기까지 청약통장 보유 시 기본 금리의 두배가 적용되는 상품)' 1년제 신규 가입한 개인 손님(1인 1계좌)을 대상으로 최대 연 5.0% 특별금리를 제공한다.

제공 조건은 주택청약종합저축과 1년제 내집마련 적금을 같은 날 신규하고 적금 만기까지 청약 통장 보유 시 기본금리의 두배와 특별금리를 더해 제공한다. 

한편, 올해 들어 금리 상승이 계속되고 부동산과 주식, 코인 등 자산시장이 침체되면서 신용대출은 6개월째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다음 달부터 신용대출 문턱은 낮아질 전망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이 신용 대출 한도를 연 소득 이내로 제한하는 조치를 이달 말 종료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데 높아지는 금리 탓에 신규 대출 선택을 쉽지만은 않을 전망이다. 

7일 기준 기준 국민·우리·하나·신한·NH농협은행 등 신용대출 금리는 연 3.484~5.33%로 나타났다. 지난해 3% 대였던 신용대출 평균 금리는 올해 4월 4.49% 이상 올랐다. 앞으로도 한은이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것으로 예상돼 금리 상승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다음 달부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강화돼 대출자 부담이 늘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DSR 규제 대상이 총대출액 2억 원 초과에서 1억 원 초과로 확대되며, 현재 총대출액이 2억 원을 넘는 차주에게는 DSR 40%(비은행 50%)가 적용된다.

케미컬뉴스 김지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