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7:56 (수)
[미세플라스틱] 헛배 찬 물고기의 위험한 행동...더 빨리 잡아먹혀
상태바
[미세플라스틱] 헛배 찬 물고기의 위험한 행동...더 빨리 잡아먹혀
  • 심성필 기자
  • 승인 2020.10.28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플라스틱 먹여 바다방출된 물고기, 행동 바껴 72시간 내 포식자에 먹혀
어린 물고기의 사망률, 물고기의 생존과 번식에 상당한 영향 끼쳐
사진=픽사베이

미세플라스틱을 먹은 어린 물고기는 성향이 바뀌어 더 위험한 행동을 하고 빨리 죽을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가 나왔다. 

산호초는 온난화와 오염물질의 상승 등으로 전세계적으로 악화되고 있는데, 이러한 스트레스 요인은 산호 서식지형성 유기체 뿐만아니라 여기에 서식하는 유기체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호주의 제임스쿡 대학교와 캠브리지 대학교 공동 연구진은 서식지 파괴와 미세 플라스틱 노출의 이중 위협이 현장에서 산호초 물고기의 행동과 생존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연구했다. 

해양 생태학자들은 암본의 어린 자리돔 그룹을 여러 수조에 담아 새우를 먹이로 먹였고, 새우 외에도 물고기가 환경에서 만나는 식단 선택을 시뮬레이션하기 위해 일부 탱크에 약 200마이크론 두께의 폴리스티렌 구형 구슬을 포함한 미세플라스틱을 추가했다. 

연구원들은 미세플라스틱 대부분을 물고기들이 먹었다는 것을 확인하고, 4일 동안 물고기 수조에 다르게 먹이를 준 후 물고기에 태그를 달고 호주 그레이트 베리어리프의 북부에 있는 원래 물고기가 살던 바다로 풀어놓았다. 

그다음 다이버들이 물고리를 건강한 산호초 뿐만아니라 부패한 산호 지역에 배치됐다. 

연구진은 미세플라스틱을 먹고 바다로 방출됐던 모든 물고기들은 더 활동적이고 대담하며 위험한 행동을 나타내며, 이 모두가 72시간 이내에 포식자에게 먹혔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연구를 주도했던 마크 맥코믹 교수는 가디언지를 통해 "행동변화와 그에 따른 생존 가능성에 대한 영향이 촉발된 이유는 물고기가 미세플라스틱을 섭취하면 배는 부르지만 필요한 영양을 얻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호주 제임스쿡 대학교와 캠브리지 대학교 공동 연구 '미세 플라스틱 노출은 서식지 파괴와 상호 작용하여 현장에서 어린 어류의 행동과 생존에 영향을 미친다' / 왕립학회

그 물고기들의 내장은 '배부르다'라고 하지만, 그들의 뇌는 '영양이 필요해'라고 느낀다는 것이다. 

맥코믹 교수는 "사람이 배가 고플 때 안전하고 조용히 걸어가는 대신 길을 가로질러 달릴 수 있듯이 배고픈 물고기들은 위험을 감수할 의지가 더 강하다"라며 "이것은 포식자에게 먹히기 쉽도록 은신처에서 멀리 벗어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해양 플라스틱 오염은 거북이 코에 끼워진 빨대, 플라스틱으로 가득찬 새의 배, 고리에 묶여진 물고기 등으로 눈에 보이지만, 미세플라스틱의 경우는 물고기가 언제 미세플라스틱을 먹을 수 있는지, 그것이 내장을 통과해 언제 소화되는지를 볼 수 있는 정보가 거의 없다고 한다. 

맥코믹 교수는 어린 물고기의 사망률에 영향을 미치는 모든 것은 얼마나 많은 물고기가 생존하고 번식할 수 있는지에 상당한 영향을 끼친다고 말한다.

호주의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Great Barrier Reef)에 대한 공동 연구에 따르면 모든 물고기는 마이크로 플라스틱을 포함한 사료를 먹인 다음 분해 된 산호 지역으로 방출 된 모든 물고기가 72 시간 이내에 먹혔다. /가디언지 갈무리

미세플라스틱을 섭취한 물고기를 먹은 포식자들은 그 물질을 축적했으며, 이는 먹이사슬 전체의 물고기 개체수에 영향을 미친다는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시드니 맥쿼리 대학의 해양생태학자 루이스 토세토는 잘못된 포만감이 물고기의 성격을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연구에서 이를 조사하지 않았지만 일부 미세플라스틱은 행동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화학물질도 포함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이전 연구에서 수로에 유입된 의약품과 호르몬의 화학물질이 물고기의 성격을 바꿀 수 있음을 보여주기도 했다고 밝혔다. 

해양생물에 대한 장기적인 영향에 대한 미세플라스틱 관련 연구는 현시점에서 아직 미지이지만 전세계의 바다가 위기에 노출되어 있는 것 만은 분명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법인명 : (주)액트원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