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8:57 (금)
충전용 배터리 폐기물 재활용 시범사업...리튬 2차전지 폐기물 올해 817톤
상태바
충전용 배터리 폐기물 재활용 시범사업...리튬 2차전지 폐기물 올해 817톤
  • 박주현 기자
  • 승인 2020.09.0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간 충전용 보조배터리 재활용 기준 법령 명시없어 단순폐기 등 많아
리튬계 2차전지 폐기물 발생량 2020년 817톤, 2030년 913톤 예상
충전식 배터리 /사진=픽사베이

여러번 충전하여 사용하는 충전식 전지인 2차 전지는 일회용으로 사용하는 1차 전지보다 경제적이고 환경적인 이점이 있지만, 이것 또한 수명이 있기 때문에 폐기된다. 

또한 2차 전지 중 리튬계 배터리가 환경오염과 독성 물질의 방출 가능성으로 인체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는 것은 익히 알려져있다. 

6일 환경부는 (사)한국전지재활용협회, 폐2차전지 재활용업체,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참여해 충전용 보조배터리 재활용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오는 7일부터 환경부는 비수도권 시군구 소재 지자체 10곳으로 선정된 창원시·양산시·김해시·구미시·청주시·대구·부산·대전광역시 등에서 4개월간 추진하기로 했다. 

그간 충전용 보조배터리는 생산자의 회수·재활용 의무나 기준 등이 법령에 명시되어 있지 않아 대부분 단순폐기되거나 일부만 회수되어 재활용처리 되어왔다. 

스마트폰 등 충전 가능한 전기·전자제품의 사용량이 증가함에 따라 충전용 보조배터리의 보급량과 폐기물 발생량도 매년 늘어나고 있다.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리튬계 2차 전지 폐기물 발생량은 2019년 809톤에서 2020년 817톤, 2025년에는 874톤, 2030년에는 913톤으로 점차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환경부는 리튬계 2차전지 폐기물에 포함된 은, 리튬 등 유가금속을 적정 회수 체계 등으로 회수할 경우 2019년 34톤인 재활용량은 2025년에 245톤으로, 재활용률은 2019년 4.2%가 2025년에 28.0%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보조배터리 /사진=픽사베이

충전용 보조배터리의 경우 플라스틱처럼 보이는 외형으로 폐플라스틱 분리수거함에 잘못 버려지기도 하며, 운반 과정에서 충격이 가해져 화재 사고 발생 원인이 되기도 한다. 

다른 폐기물과 섞여 기계식 회수·선별 시설에 들어가거나 운반과정에서 충격이 가해지면 리튬전지 특성상 작은 폭발이나 화재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적정 분리 배출과 안전한 운반의 방안도 필요한 실정이다.

시법사업의 구체적인 재활용체계 구축 방법은?

시범사업은 대상 지역주민들이 기존 폐건전지 분리수거함에 충전용 보조배터리도 함께 배출하면, 이후 지자체별 수거업체 등이 폐건전지와 충전용 보조배터리를 집하장으로 운반해 1차 선별 및 보관한다. 

그다음 집하장에 보관된 폐전지류는 권역별 입고량에 따라 정기적으로 (사)한국전지재활용협회를 통해 권역수거 또는 재활용업체에 의해 직접 수거된다. 

또한 폐2차전지 재활용업체는 충전용 보조배터리를 현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 대상 품목과 별도로 2차 선별해 재활용하게 된다. 

EPR 대상 품목은 수은전지, 산화은전지, 니켈카드뮴전지, 리튬전지(1차전지만 해당), 망간전지, 알칼리망간전지, 니켈수소전지 등이다. 

시범사업 기간 내 충전용 보조배터리 배출량과 재활용업체의 해제 비용, 수익 등 여건을 파악하고 추진결과 도출된 문제점에 대해서는 제도개선에 활용한다.

시범사업이 올해 12월까지 진행되고 나면 결과분석은 2021년 1월에 예정되어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충전용 보조배터리의 회수‧재활용 체계를 제도적으로 정비하여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실현에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충전용 보조배터리의 배출 방법은 지자체별 소형가전제품 분리수거함 또는 주요거점에 비치된 폐전지 전용수거함에 배출하면 된다. 

(사)한국전지재활용협회에 따르면 폐건전지 전용수거함은 주민센터, 공동주택단지, 학교, 관공서, 대형마트 등에 설치되어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관내 시군구청의 청소과 또는 청소행정과, 환경과, 자원순환과 등 폐건전지 담당과에 문의하면 수거함에 대해 안내받을 수 있다고 한다. 

시범사업은 비수도권에서 추진되고 있긴 하지만 누구라도 집 안에 쌓여만 가고 있는 폐배터리들이 있다면 모두 모아 가까운 주민센터나 지하철역 등의 전용 수거함에 넣어보는건 어떨까.

그 김에 코로나19로 인한 장기적인 건강 집콕 생활을 위한 집 안 정리를 시작해 보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법인명 : (주)액트원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15자길 6, 303호
  • 3F, 6, Sangdo-ro 15ja-gil, Dongiak-gu, Seoul, Republic of Korea.
  • (06949)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