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8:57 (금)
태풍 '마이삭', 제주 접근 중 최대풍속 45m/s...3일까지 전국 강한 비·바람
상태바
태풍 '마이삭', 제주 접근 중 최대풍속 45m/s...3일까지 전국 강한 비·바람
  • 김수철 기자
  • 승인 2020.09.02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와 남해안 일부 지역, 최대순간풍속 약 90㎞/h의 강풍 불어
제9호 태풍 마이삭, 2일 오후 4시 발표 /기상청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이 한반도에 근접하면서 2일 오후 3시 제주도전해상과 서해남부해상, 남해상 등 태풍특보가 발효 중으로 현재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마이삭은 오후 3시 기준 서귀포 남남동쪽 약 190㎞ 해상을 시속 19㎞로 북북동진 중이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45헥토파스칼(h㎩), 최대풍속은 초속 45m다. 오전 8시에 태풍 중심기압이 940h㎩, 최대풍속 47m/s였던데 비해 약간 약해졌지만 큰 차이는 없는 상황이다.

일부 경상북도와 강원영동 호우주의보 발효 중이며 시간 당 30~6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태풍 마이삭이 근접하면서 제주시 도남동 거리에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 케미컬뉴스 제주

이날 오후 현재 제주도와 남해안 일부 지역에는 최대순간풍속 약 90㎞/h(약 25m/s)의 강풍이 불고 있다.

케미컬뉴스 제주 취재원에 따르면 오후 4시께 제주시 도남동은 현재 집 밖을 나가기 힘들 정도로 바람이 불고 있다고 말했다.  

오전 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주요지점 최대순간풍속은 지귀도(서귀포) 28.2m/s, 새별오름(제주) 27.4m/s, 제주 27.2m/s, 윗세오름(제주) 25m/s, 간여암(여수) 23.1m/s로 측정됐다.

제주도 사제비 지역에는 이날 오전 0시부터 오후 2시까지 180.5㎜의 비가 내렸다. 이 밖의 경기도 중면(연천) 82.5㎜, 강원도 궁촌(삼척) 52.5㎜, 경상도 삼가(합천)에 62.5㎜의 비가 왔다. 

기상청은 태풍에 의한 비구름대는 대기 하층부터 상층까지 따뜻한 성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천둥 번개를 동반하지 않는게 특징이라고 한다. 그러나 이번 태풍과 같이 전면에서 수렴하면서 만들어지는 비구름대의 경우 태풍에서 불어오는 고온 다습한 공기와 상대적으로 우리나라에 위치하고 있는 기온이 낮고 건조한 공기가 만나서 만들어지면서 일부 천동 번개를 동반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이날 기상청은 내일 3일까지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리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한 유의를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법인명 : (주)액트원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15자길 6, 303호
  • 3F, 6, Sangdo-ro 15ja-gil, Dongiak-gu, Seoul, Republic of Korea.
  • (06949)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