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9 11:30 (일)
무전원 승강식 대피시설 '살리고', 행안부 재난안전제품 인증...약자도 쉽게 피난
상태바
무전원 승강식 대피시설 '살리고', 행안부 재난안전제품 인증...약자도 쉽게 피난
  • 유민정 기자
  • 승인 2020.07.31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청,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행정안전부 등 국가안전인증 4개 달성
디딤돌 ‘살리고’, 재난 약자 위한 무동력·무전원 화재대피시설
기존 사다리 방식은 재난 약자가 이용하기 어렵고 위험해
디딤돌의 탈출형 아파트 대피 시설 ‘살리고’
디딤돌의 탈출형 아파트 대피 시설 ‘살리고’ /이미지=디딤돌 제공

탈출형 화재대피시설 제조 전문 기업 디딤돌이 무동력 승강식 피난기 '살리고'가 행정안전부 재난안전제품 인증을 받았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디딤돌은 앞서 소방청,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에 이어 행정안전부까지 국가안전인증 4관왕을 달성한 것으로 그 안전성과 기술력을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올 4월 울산 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로 두 형제가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고 최근 이천, 용인 물류센터에서 잇따라 화재가 발생하면서 화재 위험성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과 관련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승강식 피난기 ‘살리고’를 타고 있는 임산부 /살리고 유튜브 동영상 캡처

기존 사다리 방식(하향식 피난구 내림식 사다리)은 임산부, 어린이, 노인, 장애인 등 재난 약자가 이용하기 어렵고 위험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살리고의 승강식 피난기는 보호 덮개를 열고 승강판에 올라 안전 손잡이를 잡은 뒤 페달을 밟으면 바로 아래층으로 내려갈 수 있어 피난이 쉽다. 디딤돌에 따르면 사람 1명이 대피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약 7초다. 4인 가족 기준으로 40초면 모든 가족이 피난할 수 있는 셈이다.

현재 살리고는 요양원, 유치원, 병원을 비롯해 주상복합빌딩, 오피스텔, 아파트 등 화재 위험성이 높고 한 번 사고가 발생하면 피해가 큰 건물을 중심으로 보급되고 있다.

재난안전제품 인증제도는 국민 안전과 밀접한 제품에 대해 국가가 공식적으로 품질을 인증하는 제도이며, 재난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우수 기술을 발굴 인증해 국민의 일상생활 속 안전을 증진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 인증으로 디딤돌은 공공기관 우선 구매 등을 통한 판로 지원, 금융 지원, 정부 연구개발 사업 신청 시 우대 등 정부와 공공기관의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살리고 승강기 /디딤돌 '살리고' 홈페이지 제품소개 갈무리

디딤돌 한정권 대표는 “더욱더 안전한 제품을 개발하는 것이 국민을 살리는 길이다. 소방관의 생명까지도 살리겠다는 마음으로 제품 개발에 전력투구하겠다”는 포부를 나타냈다.

디딤돌은 포스코건설, 현대건설을 비롯해 여러 건설 업체도 살리고 승강기를 도입한 상태이며, 수도권 아파트 재건축, 재개발 조합들을 중심으로 살리고 도입과 설치를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곳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법인명 : (주)액트원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15자길 6, 303호
  • 3F, 6, Sangdo-ro 15ja-gil, Dongiak-gu, Seoul, Republic of Korea.
  • (06949)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