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7:51 (수)
환경부, 불법 지하수 시설 근절 관리위해 산업계와 자발적 협약 체결
상태바
환경부, 불법 지하수 시설 근절 관리위해 산업계와 자발적 협약 체결
  • 박주현 기자
  • 승인 2020.07.26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지하수 미등록시설 4만 5천공 조사, 환경 오염 예방 추진
협약을 체결한 9개 업체 ㈜한맥이앤씨, 한국지하수공사, 청주지하수개발, ㈜지앤테크, (유)하늘엔지니어링, 서교건설(주), 덕호합자회사, ㈜해동개발, ㈜지오엔지니어링 등/ 환경부

지하수업계와 환경부가 불법 지하수 시설 근절과 관리를 위해 자발적 협약을 맺기로 했다. 

환경부는 오는 27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한국지하수지열협회, 전국 시도 대표 지하수개발 이용시공업체 9곳과 함께 지하수의 지속가능한 개발 이용과 오염 예방 등을 실천하기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전국의 지하수 개발 이용시설은 약 164만공이며, 연간 이용량은 약 29억톤으로 조사되었으나, 실제 등록하지 않고 이용 중이거나 방치되고 있는 시설이 50만공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환경부는 지하수 전문가 포럼 등을 통한 의견 창구와 지하수 시설이 제도권 안에서 적정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체계를 정비하고, 이번 자발적 협약에 참여하는 각 주체는 지하수 환경 보전 관리를 위해 적극 협력하고 동참하기로 했다. 

지하수 시설물 점검 모습/사진=뉴시스

협약을 체결한 9개 업체는 ㈜한맥이앤씨, 한국지하수공사, 청주지하수개발, ㈜지앤테크, (유)하늘엔지니어링, 서교건설(주), 덕호합자회사, ㈜해동개발, ㈜지오엔지니어링 등이다. 

올해 안에 지하수 미등록시설 4만5천공을 환경부가 조사할 예정으로 2024년까지 약 50만공의 미등록시설을 조사하고 오염 예방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환경부 관계자는 "불법 지하수 시설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시공업체들의 자발적 노력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번 산업계와 정부의 협력을 계기로 국민들이 보다 깨끗하고 안전한 지하수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법인명 : (주)액트원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15자길 6, 303호
  • 3F, 6, Sangdo-ro 15ja-gil, Dongiak-gu, Seoul, Republic of Korea.
  • (06949)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