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7 18:22 (화)
[청소 꿀팁] 비올 때는 '방충망 청소'가 딱...걸레슬리퍼·신문지 이용
상태바
[청소 꿀팁] 비올 때는 '방충망 청소'가 딱...걸레슬리퍼·신문지 이용
  • 박주현 기자
  • 승인 2020.06.24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충망에 낀 먼지가 실내 미세먼지 농도 높일 수 있어
[청소 꿀팁] 비올 때는 '방충망 청소'가 딱 ⓒ케미컬뉴스

서울은 오늘부터 비가 오기 시작했고, 이번 주 전국적으로 비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비가 올 때는 평소에 자주 하지 못하는 방충망 청소가 제격이다.

환기를 위해서 창문을 열어도 먼지와 벌레 등을 막아주기 위한 방충망이 있지만 청소가 쉽지않고, 방충망 사이로 붙어있는 미세먼지가 오히려 실내 미세먼지 농도를 높이는 주범이 될 수 도 있다. 

서울 동작구에 살고 있는 60대 주부 A씨는 방충망을 떼어내지 않고도 손쉽게 방충망 청소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먼저 창틀에 신문지를 접어 깔아 놓고, 물을 품은 천으로 방충망 전체를 문질러 준다.

방충망 청소 준비-창문 틀에 신문지를 깔아준다ⓒ케미컬뉴스

그녀는 "비가 오는 날은 먼지가 덜 날리고 물로 청소해도 밑으로 물이 떨어져 피해를 줄 염려도 없다"며 "너무 쎄게 하면 오래된 방충망의 경우는 떨어질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대형 화분에 물을 줄 때 사용하는 압축분무기 등을 사용해 창문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물을 뿜어 청소하면 더 편하게 청소가 가능하며, 압축분무기가 없더라도 천이나 걸레를 이용해 깨끗이 닦아주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깔끔해질 수 있다고 한다. 

청소용 걸레슬리퍼를 이용하는 것도 아주 유용하다. A씨는 "걸레 슬리퍼를 손에 끼워 물에 살짝 적신 후 방충망을 문질러 주면 다른 천을 잡고 하는 것보다 더 수월하다"고 말했다.

걸레 슬리퍼를 이용해 방충망을 청소하고 있는 모습ⓒ케미컬뉴스

수면 양말을 이용하거나 만능 천연세정제인 베이킹소다를 이용하기도 하며, 찌든 때인 경우는 솔을 물티슈로 감싸서 문질러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솔로만 문지르면 솔의 모가 방충망의 구멍 사이사이를 움직이면서 먼지가 사방으로 튈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방충망은 함부로 떼어내려고 하지 않는게 좋다. 대부분의 방충망은 바깥으로 뗄 수 있게 되어있어 일반인들이 함부로 떼어내려다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며칠 간 비가 온다고 하니 실내 미세먼지 노출을 줄이고 가족의 건강을 위하여 하루 쯤 방충망 청소를 시도해 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