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7 18:22 (화)
담배연기·뇌졸증·당뇨병에 코로나19 증상악화 증가 밝혀내
상태바
담배연기·뇌졸증·당뇨병에 코로나19 증상악화 증가 밝혀내
  • 박주현 기자
  • 승인 2020.06.20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졸증, 당뇨환자 및 흡연자에서 혈관세포, 뇌조직 내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용체(ACE2) 증가
뇌졸증, 당뇨 및 담배연기에 의해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용체 증가/ 질병관리본부

뇌졸증, 당뇨환자 및 흡연자가 코로나19에 취약한 원인이 규명됐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담배연기 및 뇌졸증, 당뇨병에 의해 세포 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수용체 안지오텐신 전환효소(ACE2)가 증가한다는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국립보건연구원 고영호 박사팀은 코로나19로 인한 중증 질환 위험 요인인 뇌졸증, 담배연기 및 당뇨에 노출된 혈관 및 뇌 성상세포와 뇌 조직에서 나타난 변화를 분석했고, 그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용체 역할을 하는 ACE2발현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허혈성 뇌졸증 동물모델 뇌 조직 분석결과, 뇌 허혈 후 경색부위 주변 뇌 조직에서 ACE2가 증가했다. 또한 담배연기 추출액에 노출된 뇌혈관세포와 뇌 성상세포에서 ACE2가 증가했다. 

당뇨병 환자유래 동맥혈관 및 동물모델의 뇌 조직에서 ACE2가 또한 증가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스파이크(표면돌기)단백질을 ACE2에 결합시켜 세포 내로 침투하고 증폭하는데, ACE2가 많은 환자들이 그렇지 않은 환자들보다 더 위험할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로 인한 중증질환으로의 이환 또는 사망에 관련된 위험요소를 고령자, 만성질환, 흡연으로 규정하였다. 

만성질환은 당뇨병, 고혈압, 심뇌혈관질환, 만성호흡기질환, 만성신장질환, 면역억제, 암 등이 포함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 중 만성질환자의 비율이 91.7%에 달한다고 보고했으며, 유럽 질병예방통제센서(ECDC)는 입원 후 중환자실로 이송된 환자 중 만성질환자의 비율이 공통적으로 높았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5월 21일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사망자 중 만성질환이 있는 환자가 전체 사망자의 약 98.5%로 나타났다. 

해당 논문 '뇌혈관질환 고위험군 및 뇌졸중 발병 후 혈관 및 뇌조직 내 코로나바이러스-19 수용체 (ACE2) 변화'/질병관리본부

본 연구는 국제학술지인 생화학·생물리학 연구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되었으며, 코로나19 고위험군인 당뇨, 뇌졸중 등 기저질환자 및 흡연자가 코로나19에 더 취약했던 원인을 밝혔다는데 의의가 있다.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후속연구로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호흡기계 질환 및 치매 등 신경질환에서도 추가적인 연구를 진행 중에 있다”고 전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새로 67명이 늘어 총 1만2373명으로 나타났다. 사망자는 늘지않아 어제와 같은 총 280명이다. 

신규 확진자수는 17일 43명, 18일 59명, 19일 49명 등으로 40~50명대를 지속하다가 20일에는 60명대로 증가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14명이 늘어 총 1202명으로 나타났다. 서울 확진자 1202명 가운데 466명은 격리 중이며 730명은 퇴원했다. 사망자는 6명이다.

서울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25만5957명이고 이 가운데 24만7497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846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