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02:02 (수)
이뮨메드, 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 ‘HzVSF-v13’ 투약결과...2명 호전
상태바
이뮨메드, 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 ‘HzVSF-v13’ 투약결과...2명 호전
  • 유민정 기자
  • 승인 2020.06.19 2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러스학 저널에 논문 발표
식약처 코로나19 치료 목적 사용 승인 후 7명에게 투여
2명의 위중증 환자 모두에게서 부작용없이 호전
바이러스학 저널에 게재된 해당 논문, ‘Compassionate use of hzVSF-v13 in two patients with severe COVID-19/와일리 온라인 라이브러리

항바이러스제 연구개발사 이뮨메드가 서울대병원과 함께 식약처에서 사용 승인받은 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의 투약 결과 논문을 해외 저널에 게재됐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치료 후보물질 ‘HzVSF-v13’는 지난 2월 최초로 코로나19 치료 목적 사용 승인을 받은 후 4월까지 총 7명에게 투여됐다. 

논문에서 서울대병원에서 치료 받았던 두 명의 위중증 환자 상태가 투약 후 호전됐으며, 두 환자 모두 HzVSF-v13 유발 부작용을 경험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논문에 따르면 증세가 악화되던 81세의 남성인 첫 번째 환자는 발병 21일차, 23일, 27일차에 ‘HzVSF-v13’을 투여했는데, 9일만에 발열과 산소화지표가 개선됐다. 7일째 혈장의 염증지표인 CRP와 각종 염증성 사이토카인의 수준이 최대 100분의 1까지 현저히 감소했다고 한다. 

두 번째 환자는 신장병을 기저질환으로 보유했으며 발병 11일과 13일차에 약물 투여해, 1차 투여 후 열과 CRP, 사이토카인이 감소했고 4일째 바이러스가 음전된 후 8일째 퇴원했다. 

이뮨메드의 항바이러스 후보물질 hzVSF-v13/사진=이뮨메드 홈페이지ⓒ케미컬뉴스CG

이뮨메드는 “hzVSF-v19가 항바이러스 및 항염증의 이중 작용을 통한 폐렴 치료 효과와 사이토카인 폭풍을 예방하는 등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보인다”며 “앞으로 대조군이 있는 임상시험에 적용할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이뮨메드는 식약처에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한 임상 2상 시험계획서를 제출했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완료된 국내 임상 1상 결과 투약에 따른 부작용 등 특이사항이 없어 B형간염 환자를 대상으로 곧 국내 임상 2상을 준비하고 있다”며 “특히 코로나19 치료제로써 효과를 입증하기 위해 국내는 물론 이탈리아와 러시아에서도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