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8 09:31 (수)
인천 수돗물 흙냄새...수질검사 강화
상태바
인천 수돗물 흙냄새...수질검사 강화
  • 김민철 기자
  • 승인 2019.07.08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발암물질 기준치 초과 학교 3곳 정밀 규명해야"
[제공=뉴시스]
지난달 27일 인천 서구 청라동 급배수 계통 소화전에서 이토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 출처=뉴시스]

인천시는 최근 수돗물에서 흙냄새 등 불편함을 유발하는 냄새가 난다는 민원이 제기됨에 따라 수질분석을 주1회에서 1일 1회로 강화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냄새는 수온상승과 마른장마로 인한 강수량 감소에 따라 팔당댐 상류에서 조류 등이 이상 증식하면서 냄새 유발물질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냄새 물질은 조류 등이 이상 증식 대사과정에서 분비되는 지오스민(Geosmin) 농도 증가와 2-MIB(2-methyl iso borneol) 물질이다.

[출처=위키피디아]
ⓒ케미컬뉴스 CG[이미지 출처=위키피디아]

시는 이들 물질이 정수장에 유입될 경우 표준 정수처리 공정으로 완벽하게 처리하는 데 한계가 있어 수돗물에서 흙냄새나 곰팡이 냄새와 같은 불쾌감을 주는 냄새가 날 수 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수질분석을 주1회에서 1일 1회로 강화하고, 분말활성탄 투입과 고도정수처리 공정을 강화해 맛, 냄새 유발물질을 저감시키고 있으며, 24시간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 1일 채수한 수돗물 시료 검사 결과 인천 서구 가좌초·가좌중·가림고 등 3곳에서 트리할로메탄이 기준치(0.1mg/L)를 초과하기도 했다.

ⓒ케미컬뉴스CG[자료출처=환경공학박사 '추호' ]

이에 인천시민단체는 붉은 수돗물 발생 지역인 서구 지역 학교에서 발암물질이 발견된 것에 대해 원인 파악과 대책 수립을 인천시에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성명응을 통해 "인천 162개교 수질 검사 결과 서구지역 3개 학교에서 발암물질인 총 트리할로메탄(THMs)이 먹는 물 수질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 사태 사태 해결을 위해 민관협의체(환경부-인천시-교육청-주민-시민사회-전문가)를  즉시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환경부와 인천시가 실시한 수질 검사 결과와 공촌정수장과 부평정수장 내 지난 3년 동안 검사내역과 염소주입 농도 관련 자료를 공개하고, 인천지역 내 모든 급수 말단지역에 대한 긴급 정밀 수질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발암물질 나온 학교는 자체 저수조가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인천 전 지역에 대해 급수과정별 모니터링, 정수장 정수를 자체 점검하고, 외부 수질평가기관과 공동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케미컬뉴스 김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