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00:55 (일)
인천항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붉은 불개미 여왕개미 발견
상태바
인천항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붉은 불개미 여왕개미 발견
  • 박주현 기자
  • 승인 2018.07.09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인천항에서 인천항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붉은 불개미 여왕개미가 발견되어 방역당국은 예찰과 주변 소독 조치를 강화했다.

붉은불개미는 몸통은 적갈색, 배는 검붉은 색으로 3~6mm 정도로 남아메리카 원산의 마디개미 속 곤충으로 교역을 통해 환태평양 여러 국가로 퍼져나가 동·식물 등에 피해를 일으키고 있는 침입 외래종 중 하나이다.

붉은불개미 [출처=환경부]
붉은불개미 [출처=환경부]

 

붉은불개미는 유입에 대한 정확한 원인은 파악 중에 있지만 남미, 중국 등에서 건너온 컨테이너와 함께 유입됐을 가능성이 있다.

작년 9월 부산항에서 최초 발견된 후 수입 묘목에 1~2마리 정도가 함께 들어왔고, 올해 5월 평택항과 부산항에 개미 군집이 발견되었다.

이에 환경부·농림부 등 관계 부처는 국내 생태계로의 유입을 막기 위해 예찰, 방제에 힘쓰고 있다.

붉은불개미는 배 끝부분에 독침을 가지고 있는데요. 쏘이는 순간 따가운 통증이 느껴지고 붓고 가려운 증상이 나타나며 농포 발생하기도 하나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큰 영향이 없다.

다만, 이들 독성에 과민 반응을 보이거나 여러 마리에 쏘일 경우 현기증, 호흡곤란 등의 쇼크를 일으킬 수 있으니 즉시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으셔야 한다.

붉은불개미에 물렸을 땐 어떻게 해야 할까?

붉은불개미가 달라붙거나 물면 세게 쓸어서 바로 떼어내고,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거나 스테로이드 연고를 바르면 가려움증 완화에 도움이 되니, 필요한 경우 병원 진료를 받아야한다.

농포가 터질 경우 세균감염이 생길 수 있으므로 터뜨리지 않도록 주의하고, 개미에 물린 후 어지럼증, 오심, 발한, 저혈압, 두통, 호흡곤란 등이 발생하면 즉시 병원을 방문하여 응급진료를 받아야한다.

붉은불개미를 발견하면 즉시 신고해야

만약 붉은불개미로 의심되는 벌레나 개미집을 발견하였을 때에는 손으로 절대 만지지 말고 사진과 함께 환경부(1577-8866), 농림축산검역본부(054-912-0616), 안전신문고앱 또는 119안전센터에 신고해야 종을 파악할 수 있어 신속하게 방제할 수 있다.

 

[케미컬뉴스=박주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