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7 14:30 (화)
어린이 면마스크에서 '노닐페놀' 기준치 28배 검출, 내분비 교란·암유발 물질
상태바
어린이 면마스크에서 '노닐페놀' 기준치 28배 검출, 내분비 교란·암유발 물질
  • 심성필 기자
  • 승인 2020.03.27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더로프의 '자연지기 어린이용 입체형 마스크', 28.5배 검출
아올라 사의 '위드유 데일리 오가닉 마스크'는 3.8배 검출
노닐페놀, 유기 화합물로 세제와 페인트, 살충제에 사용
아이들의 성장과 기억 기능에 부정적인 영향
수거등의 명령 : 2개 모델/국가기술표준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사용이 빈번한 가운데 어린이 면마스크 2개 모델에서 유해물질이 초과 검출돼 리콜 명령 조치됐다. 

면마스크의 제품안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49개 면마스크 모델 성인용 26개와 유아동용 23개의 안전성을 조사해 그 결과를 지난 25일 발표했다.

리콜명령 조치한 2개 제품 중 (주)더로프의 '자연지기 어린이용 입체형 마스크'는 '노닐페놀'이 기준치(100mg/kg)의 28.5배를 초과했으며, 아올라 사의 '위드유 데일리 오가닉 마스크'는 3.8배 초과 검출됐다. 

노닐페놀은 상화방지제, 윤활유 첨가제, 세탁 세제, 유화제 등의 제조에 사용되는 유기 화합물로 세제와 페인트, 살충제에 사용된다. 

환경에서의 유병률과 에스트로겐 유사 활성으로 작용하는 내분비 교란 물질이며 이종 에스트로겐으로서 잠재적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닐페놀의 화학구조

국제 환경에 따르면 노닐페놀은 신진대사에 영향을 미치며, 유방암과도 관련이 있다. 노닐페놀의 제안된 에스트로겐 효과와 광범위한 인간 노출이 잠재적으로 호르몬 의존성 유방암 질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논문도 있다. 

호르몬 작용을 방해하고, 성조숙증 등을 유발하는 노닐페놀은 아이들의 성장과 기억 기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번 조사에서 유해물질 안전기준에는 적합했으나 섬유혼용율, 사용연령 등의 표시의무를 위반한 29개 모델에도 개선조치를 권고했다고 국표원은 밝혔다. 

리콜대상 제품 세부정보/국가기술표준원

국표원은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수요급증을 틈타 소비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불량 면마스크가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안전성조사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제품을 보유하고 있는 소비자는 즉시 사용을 중지해야 하며, 문의처에 연락·방문 등을 통하여 수리, 교환, 환불 등 조치를 받으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