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4 22:32 (목)
서울대병원 입원 확진자 3명 중 2명 산소공급, 사망자 늘어날 우려
상태바
서울대병원 입원 확진자 3명 중 2명 산소공급, 사망자 늘어날 우려
  • 김수철 기자
  • 승인 2020.02.20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환자가 발생할 우려 표명
서울대병원에서 60대 여성의 21번 환자, 82세 남성인 29번 환자, 68세 여성인 30번 환자가 입원 격리 치료 중
중국의 경우, 80세가 넘어가면 14.6%의 치명률 발견
의학혁신센터에서 언론브리핑을 개최하고 있는 서울대병원 관계자들 /사진=뉴시스
의학혁신센터에서 언론브리핑을 개최하고 있는 서울대병원 관계자들 /사진=뉴시스

코로나19 감염 확진자 중 1명의 국내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감염 확진자 치료를 진행하고 있는 서울대병원에서 20일 서울 종로구 의학혁신센터에서 언론브리핑을 개최하고, 추가 사망자 발생 가능성을 우려했다. 

서울대병원 김남중 감염관리센터장은 "우리도 환자 수가 늘어나면 사망자가 늘 것이라고 본다. 사망환자가 나온 것에 대해 대책이 달라지는 것은 없다. 보존적 치료, 항바이러스제, 중환자 치료 등 수칙을 가지고 있다. "고 말했다. 

또한 중환자 발생 가능성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다. 

김 센터장은 "중환자가 발생할 우려가 당연히 있다. 현재까지 비교적 연령이 낮아 인공호흡기 사용환자가 없었지만 앞으로 그런 환자가 있을 것이다. 6명 확진 환자가 서울대병원에 입원했고 3명이 퇴원했다. 현재 3명이 진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대병원에는 60대 여성의 21번째 환자, 82세 남성인 29번째 환자, 68세 여성인 30번째 환자가 입원 격리 치료 중에 있다. 

현재 개개인의 상태를 말하기는 어렵고, 3명 중 2명이 산소 공급을 받고 있고, 로피나비르 항바이러스제를 투약받고 있다고 전해졌다. 

특히 29번 환자에 대해서는 최고령 환자이며 중국연구 결과를 인용해 "80세가 넘어가면 14.6%의 치명률이 발견됐다. 인종적으로 중국과 한국이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에 긴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 즉각대응팀이 청도대남병원 정신병동 전수조사 중 사망자를 포함해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 판정이 나타나 국내 첫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 사람은 1957년생 남성이며, 질병관리본부는 아직 사망원인에 대해 역학조사 중이며, 코로나19로 인한 첫사망자로 볼 수 없다고 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법인명 : (주)액트원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