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7 19:27 (수)
국내 코로나현황, 33~46번째 확진자 정보...4명은 오늘 격리해제
상태바
국내 코로나현황, 33~46번째 확진자 정보...4명은 오늘 격리해제
  • 김민철 기자
  • 승인 2020.02.1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46명으로 확진자 수가 늘면서 질병관리본부가 국내 발생현황으로 34명이 격리 입원 중이라고 밝혔다.  9,335명은 검사결과 음성으로 나왔고, 1,03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또한 6번, 10번, 16번, 18번째 환자 4명이 19일 추가 격리해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내 신고 및 관리 현황 (2.19일 09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 보건복지부

새로 확인된 32번째 환자는 한국국적의 09년생으로 15번째 및 20번째 환자의 딸로 2일부터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 증상이 발현되어 18일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되어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교육당국에 따르면 32번째 환자는 초등학생으로 해당 학교는 1월 3일부터 방학 중이었다고 한다. 

33번째에서 46번재 환자 중 40번째 환자를 제외한 13명은 대구 경북 지역에서 발생하였고,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특별대책반이 해당 지역 지자체와 함께 역학조사와 방역조치를 진행 중이라고 전해졌다. 

이중 11명은 31번째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고, 2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33번부터 46번째 확진자 정보/보건복지부

40번째 환자는 43년생 한국인 남성으로 18일 한양대학교병원에 내원하여 시행한 영상검사상 폐렴 소견으로 확인되어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였고, 19일 양성으로 확인되어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이 환자는 작년 12월 이후 현재까지 외국 방문 사실이 없다고 진술했고, 질병관리본부는 감염원과 감염경로와 접촉자에 대해서는 즉각대응팀, 관할 지자체가 함께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31번째 확진 환자는 59년생 한국인으로 접촉자는 현재까지 166명으로 확인되었다. 이 환자는 자가격리 조치 중이다. 이 환자는 7일 오한 증상이 발생하였고, 증상 발현 1일 전부터 격리 시점까지 의료기관, 교회, 호텔 등을 방문하였다고 전해져 슈퍼감염자가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는 상황이다. 

대구 수성구 소재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했던 31번째 환자와의 해당 의료기관 접촉자는 128명으로 확인되어 이중 이 병원에 입원 중이던 재원환자 32명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되었고, 나머지 접촉자는 자가격리 조치되었다. 

정부는 현재까지 확진 환자의 임상적 역학적 특성을 고려할때 사스나 메르스에 비해 전염력은 높지만 치명률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어, 지나치게 두려워하지 말고 침착함을 유지하면서 환자를 신속히 발견하고 격리하며, 적극적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