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8 16:03 (화)
식품원료로 인정된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 단백질·불포화지방산 풍부
상태바
식품원료로 인정된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 단백질·불포화지방산 풍부
  • 김민철 기자
  • 승인 2020.01.1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성 입증 완료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 풍부해 다방면 활용 기대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 사진 [이미지 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식용곤충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이 국내에서 안전성을 입증받고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농촌진흥청은 1월 16일 식용곤충의 하나로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탈지 분말)’이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받아 앞으로 우리 먹거리로 사용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2014년 갈색거저리 유충과 흰점박이꽃무지 유충, 2015년 장수풍뎅이 유충과 쌍별귀뚜라미를 식품원료로 인정한데 이어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탈지 분말)까지, 현재 식용할 수 있는 곤충은 총 8종이다.

식품원료로 사용 가능한 식용곤충 [이미지 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서 곤충을 ‘작은 가축(little cattle)’이라고 평가했듯이 미래 식량자원으로서 효용이 클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인정받은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탈지 분말)은 농촌진흥청이 식품원료의 특성, 영양성, 독성 평가를 비롯해 최적의 제조조건 확립 등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식약처가 안전성 심사 등을 거쳐 인정되었다. 식품 제조 시 원재료로 적용이 용이하도록 일부 지방을 약 36%에서 21%로 제거한다고 전해진다.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은 식용곤충인 ‘갈색거저리 유충’과 동일한 딱정벌레목 거저리과로 갈색거저리 유충보다 크기가 약 1.5배 커서 ‘슈퍼 밀웜(super mealworm)’으로도 불리는 곤충으로,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식품원료로서의 가치가 높아, 과자·선식 등의 다양한 식품원료로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온라인 판매중인 식용 곤충 식품 [이미지 출처=구글 검색]
온라인 판매중인 식용 곤충 식품 [이미지 출처=구글 검색]

식약처는 “과학적인 안전성 평가로 식품원료의 인정 범위를 확대 하고 다양한 제품 개발과 소비자에게 안전한 식품원료가 제공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진청은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이 식품원료로 추가돼 곤충사육 농가의 소득 증대와 곤충식품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소재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해 국내 곤충자원 활용과 식품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