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7 11:40 (금)
암·고혈압·당뇨에 좋다던 '사슴태반 캡슐제품' 밀수입자 무더기 적발
상태바
암·고혈압·당뇨에 좋다던 '사슴태반 캡슐제품' 밀수입자 무더기 적발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0.01.14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성 입증되지 않아 구매도 섭취도 자제”국민에 당부
사슴태반 줄기세포는 안전성도 입증되지 않아 식품원료로 사용할 수 없음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R사가 뉴질랜드 사슴태반으로부터 채취한 줄기세포를 주원료로 제조
사슴태반 자체를 식품 원료로 사용하는 것은 가능하나 사슴태반 중 특정 성분(줄기세포 등)을 분리 여과하여 사용하는 것은 불가능
암·고혈압·당뇨에 좋다던 '사슴태반 캡슐제품' 무더기 적발 ⓒ케미컬뉴스
암·고혈압·당뇨에 좋다던 '사슴태반 캡슐제품' 밀수입자 무더기 적발 ⓒ케미컬뉴스

암·고혈압·당뇨 등 질병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광고하던 '사슴태반 캡슐제품' 밀수입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사슴태반 줄기세포는 안전성도 입증되지 않아 식품원료로 사용할 수도 없다고 한다. 

관세청은 세관 통관이 보류되는 사슴태반 줄기세포 캡슐제품을 휴대하고 몰래 들여오려던 밀수입자 175명을 관세법 위반 혐의로 적발하여 벌금 상당액을 부과하는 등 통고처분하고 해당물 품은 몰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이 2019년 7월부터 12월 사이 들여오려던 캡슐은 63만정(시가 33억원 상당)에 이른다.

이번에 적발된 사슴태반 캡슐제품(제품명 : PURTIER PLACENTA)은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R사가 뉴질랜드 사슴태반으로부터 채취한 줄기세포를 주원료로 제조하여 항노화 등에 효과가 있다고 홍보 하며 판매하는 제품이다.

케이스(뒷면)
케이스(뒷면) [사진 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사슴태반 줄기세포’가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에 등재돼 있지 않고 아직 안전성 등이 입증되지 않았기 때문에 식품원료로 사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러한 이유로 사슴태반 줄기세포를 원료로 한 캡슐제품(PURTIER PLACENTA)에 대해서는 관세청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에 통관 차단 및 사이트 차단을 요청한바 있다.

사슴태반 자체를 식품 원료로 사용하는 것은 가능하나 사슴태반 중 특정 성분(줄기세포 등)을 분리 여과하여 사용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세관에서 통관을 보류함에 따라 해당 제품을 해외에서 국내로 보 내더라도 반입이 곤란해지자, 밀수입자들은 싱가포르 등지에서 제 품을 직접 구입한 뒤 입국하면서 휴대용 가방 등에 은닉한 채 세 관에 신고하지 않고 들여오는 밀수입을 시도하였다.

캡슐제품과 절단 시 내용물 [사진 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특히, 이들은 세관 검사를 피하기 위한 준비물, 이동경로 등 행동 수칙을 만들어 서로 공유하였고, 세관에 적발되어 통고처분 받을 경우를 대비해 벌금 상당액을 덜 낼 목적으로 실제 구입가격보다 낮은 허위 가격자료도 미리 준비 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싱가포르 R사는 사슴태반 줄기세포 캡슐제품을 전문적으로 다단계 판매하는 회사로 세계 각국에서 회원을 모집하고 있는데, R사에 회원 등록한 밀수입자들은 상당한 금액의 판매수당을 챙기기 위해 적발될 경우 벌금 상당액, 밀수품 몰수 등 손실을 감수하고 밀수입을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관세청 직원이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본부세관에서 사슴태반 줄기세포 캡슐 밀수입자 175명 적발과 관련해 적발된 캡슐제품을 보이고 있다. [사진 출처 =뉴시스]
관세청 직원이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본부세관에서 사슴태반 줄기세포 캡슐 밀수입자 175명 적발과 관련해 적발된 캡슐제품을 보이고 있다. [사진 출처 =뉴시스]

관세청은 R사의 국내 일부 회원들이 해당 제품에 대해 암, 고혈압, 당뇨 등 질병 치료에 효과 있다고 허위 과대 홍보를 하고 있으나, 제품의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아 국내 반입이 금지된 만큼 국민들이 제품 구매는 물론, 섭취하는 일이 없도록 당부했다.

또한 불법 식 의약품의 국내 반입 및 유통을 차단하기 위해 휴대품, 국제 우편, 특송화물 등에 대한 화물 검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식약처와 협업하여 불법 유통·판매 행위를 적극 단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