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12:21 (목)
올해 서울 초등학교 예비소집 불참한 1만여명 아동, 소재 파악 착수
상태바
올해 서울 초등학교 예비소집 불참한 1만여명 아동, 소재 파악 착수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0.01.10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보다 1419명 늘어…전체 16.3%
해외 출국, 대안학교·홈스쿨링 등 추정
교육청, 필요시 경찰 수사 요청 가능해
2019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예정자에 대한 예비소집일이 열린 작년 1월 3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둔산초등학교에서 취학예정 아동의 학부모들이 안내사항을 받고 있다. [사진 출처=뉴시스]
2019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예정자에 대한 예비소집일이 열린 작년 1월 3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둔산초등학교에서 취학예정 아동의 학부모들이 안내사항을 받고 있다. [사진 출처=뉴시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서울 초등학교 예비소집에 참석하지 않은 1만1124명에 대해 경찰 등의 협조를 받아 소재 파악에 나선다.

서울시교육청은 10일 오후 3시 기준 올해 562개 공립 초등학교에서 예비소집을 실시한 결과 입학을 통지받은 6만8278명 중 1만1124명(16.3%)이 불참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앞서 8일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할 학생들을 대상으로 예비소집을 진행했다. 올해부터는 맞벌이 부부 등을 배려해 예비소집 시간을 4시간 늘리고 시간대도 오후 4~8시로 옮겼다. 그러나 예비소집 불참자는 지난해(9705명)보다 1419명 늘어났다.

서울시교육청은 취학을 유예하거나 해외에 출국한 경우, 또는 미인가 대안학교나 홈스쿨링 취학을 선택한 가정에서 예비소집에 불참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9일부터 행정정보공동이용망을 통해 참석하지 않은 아동의 행방을 파악하고 있다. 주민센터와 경찰에 협조도 요청한다. 여러 차례 소집에 불응하고 아이 소재가 불명인 경우 경찰 수사도 의뢰할 수 있다.

충북도교육청이 2020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예정자 예비소집을 2일부터 각 초등학교별로 시작한 가운데 청주 남평초등학교를 찾은 취학예정 아동과 학부모가 1학년 교실을 둘러보고 있다.
충북도교육청이 2020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예정자 예비소집을 2일부터 각 초등학교별로 시작한 가운데 청주 남평초등학교를 찾은 취학예정 아동과 학부모가 1학년 교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출처=뉴시스]

정부는 지난 2016년 초등학교 입학 예정이던 학생이 부모 학대로 숨진 '원영이 사건'이 발생하면서 관계 법령을 고쳐 불참 아동에 대한 소재 확인을 강화했다.

서울시교육청은 5만8977명이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할 것으로 추산했다. 예비소집에 참석한 인원과 추가입학 희망자 1823명을 더한 수치다. 추가입학 희망자는 사전에 예비소집에 불참하겠다고 알린 입학 예정자와 취학통지서가 나오지 않은 외국인, 이사 등으로 학교를 바꾼 아동 등이 포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