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1 09:32 (월)
‘바다로 간 코끼리’ 해양포유류 특별전
상태바
‘바다로 간 코끼리’ 해양포유류 특별전
  • 김지연 기자
  • 승인 2019.10.2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 포유류의 진화 과정과 어류와의 차이점을 소개
바다코끼리, 아프리카매너티 등 대형 해양 포유류 희귀 표본 전시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바다로 간 코끼리' 특별전 포스터[이미지 제공=환경부]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다양한 해양 포유류를 소개하는 ‘바다로 간 코끼리’ 특별전을 10월 22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경북 상주시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생물누리관 특별전시실에서 개최한다. 

해양 포유류(Marine mammal)는 바다에 살고 있는 포유류를 말하며, 기각목(물범류, 바다사자류, 물개류, 바다코끼리류), 식육목(바다수달, 북극곰), 해우목(매너티, 듀공), 고래목(수염고래아목, 이빨고래아목) 등이 있다. 

해양 포유류(Marine mammal)
해양 포유류는 바다에 서식하는 포유류 동물로서 바다에 살기 적합 하도록 적응되었다는 점이 특징이다.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몸에 털이 있으며, 대부분이 태생으로 새끼는 어미의 유선에서 분비되는 젖을 먹고 성장한다, 몸은 유선형이며, 잘 발달된 뇌를 지니고 있다.

해양 포유류는 약 5,500만 년 전 일부 육상 포유류가 물에 적응하는 방법을 찾으면서 거대 해양 포식자로 진화하게 되었다. 또한 어류와 다르게 공기와 폐로 숨을 쉬고 꼬리 부분의 지느러미가 가로로 놓여 있어 상하로 움직이는 척추운동을 통해 앞으로 나아간다.
[제공=환경부]

해양 포유류는 약 5,500만 년 전 일부 육상 포유류가 물에 적응하는 방법을 찾으면서 거대한 해양 포식자로 진화했다.

또한 어류와 다르게 공기와 폐로 숨을 쉬고 꼬리 부분의 지느러미가 가로로 놓여 있어 상하로 움직이는 척추운동을 통해 헤엄을 친다.

바다코끼리 박제표본[사진 제공=환경부]

이번 특별전은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에 따라 점차 서식지를 잃어가는 해양 포유류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특별전에는 바다코끼리, 아프리카매너티 등 쉽게 접하기 어려운 희귀 박제 표본 8점을 비롯해 물개, 참물범, 바이칼물범 등의 골격표본 3점 전시된다. 

또한, 혹부리고래 등 두개골 7점과 고래의 수염 1점도 선보인다.

흑범고래 두개골 표본[사진 제공=환경부]

아울러 해양 포유류의 진화 과정, 특징, 어류와의 차이점에 대해 실제 표본을 이용하여 알기 쉽게 설명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경영관리본부장은 “이번 특별전은 해양 환경오염에 대한 심각성을 일깨우고 희귀 해양 포유류 표본을 직접 관찰할 수 있는 흔치 않는 기회”라고 말했다.

주말엔 아이들과 해양 포유류 특별전시를 보러 가보는것은 어떨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