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2:55 (금)
커피자루 새활용한 원단에 탄소발자국 최초 인증 부여
상태바
커피자루 새활용한 원단에 탄소발자국 최초 인증 부여
  • 김민철 기자
  • 승인 2019.09.30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하이사이클의 커피자루를 새활용한 원단에 탄소발자국 인증
커피산업 폐기물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환경문화 확산 기대
커피자루 에코백[사진 제공=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최근 버려지는 자원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환경문화의 확산을 위해, 황마(黃麻) 소재의 커피자루를 새활용(업사이클링)한 원단에 최초로 탄소발자국 인증을 부여했다.  

탄소발자국 : 대기로 방출된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 물질이 지구의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계량화하여 표시(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

탄소발자국 인증: 제품(서비스 포함)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표시하는 제도로서 1단계 탄소발자국 인증, 2단계 저탄소제품 인증으로 구성됨

환경성적표지 인증제도 : 제품 및 서비스의 원료채취, 생산, 수송(유통), 사용, 폐기 등 전과정에서 발생한 환경성에 관한 정보*를 계량화하여 제품에 표시

환경성적표지 인증제도 [이미지 제공=한국환경산업기술원]

사회적기업 ‘하이사이클’이 제조한 이번 원단은 커피생두 운송에 사용되는 마대자루를 새활용하여 만든 원단으로 화분, 친환경주머니(에코백), 작은가방(파우치) 등의 제품으로 활용될 수 있다.

커피자루를 새활용한 이번 원단은 세척과 재가공 공정을 거치는 과정에서 원단 1장(500g)당 이산화탄소 0.0583kgCO2를 배출한다. 이는 일반 황마소재로 원단을 만들 때 발생되는 탄소배출량(2.03kgCO2/장)과 비교해 약 97% 탄소배출량을 저감하는 효과가 있다.

또한 일반 합성섬유 소재의 원단 1장을 만드는데 발생하는 탄소배출량 3.63kgCO2과 비교해도 탄소배출량이 약 1.6% 수준이다.

커피자루는 전 세계 커피농장에서 커피생두를 담는 용도로 사용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만 2017년 기준으로 연간 230만 자루(60kg 기준)*가 쓰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커피자루는 종량제봉투에 버려야 하는 폐기물로 분류되지만, 새활용될 경우 커피자루의 내구성, 자연친화성, 원산지별 개성 있는 디자인 등으로 활용 가치가 높다.

재활용된 커피자루 원단[사진 제공=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하이사이클은 이번 탄소발자국 인증을 계기로 커피산업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버려지는 자원을 가치 있게 새활용하는 문화 확산에 힘쓸 계획이다.

커피자루 새활용 확대로 자원순환의 가치를 높이는 소비의식을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원단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인력 수요를 지역 자원활용센터, 노인복지기관 등과 연계하여 일자리 창출, 공동체 활성화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도 창출할 수 있다.

또한 지난 9월 3일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에서 발표한 환경 분야 일자리확대 방안 내용 중 하나인 청년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폐기물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 새활용 전문기업을 육성한다는 방향에도 부합한다. 

숨쉬는 화분과 에코 슬리브&코스터[사진 제공=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이번 인증은 커피를 사랑하는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자원 새활용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친환경·저탄소 생활 확산을 위해 다양한 인증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증 현황[이미지 제공=한국환경산업기술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미컬뉴스

  • 제호 : 케미컬뉴스
  • 법인명 : (주)액트원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04656
  • 발행일 : 2017-08-01
  • 등록일 : 2017-08-17
  • 발행·편집인 : 유민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정

NEWS SUPPLY PARTNERSHIP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 하단로고

CONTACT

  • Tel : 070-7799-8686
  • E-mail : news@chemicalnews.co.kr
  • Address :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82, 무이비엔 빌딩 5F 502호
  • 502, 5F, 82, Sangdo-ro, Dongjak-gu, Seoul (07041)

케미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케미컬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